뽐뿌
中 "한국 비자발급제한 연장해 유감…교류에 도움 안돼"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1-30 17:38:38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중국 정부가 최근 한국이 중국인에 대한 방한 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연장한 데 대해 30일 유감을 표명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는 양국 국민의 왕래와 교류, 협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이 불합리한 행태를 조속히 취소하길 희망한다"며 "중국은 이를 바탕으로 양국 국민의 왕래를 편리하게 하는 상응 조치를 취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국인의 중국행 단기비자 발급 중단 등 보복 조치에 대해선 '상응 조치'였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마오 대변인은 "올해 1월 개별 국가는 중국발 입국자에 대해 임시 방역 조치를 발표했다"며 "중국은 각기 다른 상황에 대응해 '대등'의 원칙에 입각해 관련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내에서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2일부터 이달 31일까지 중국 내 공관에서 한국행 단기 비자 발급을 중단하는 조치를 단행했다.
외교·공무, 필수적 기업 운영, 인도적 사유 등의 방문 목적이 있을 때만 예외 사유를 뒀다.
이에 중국 정부는 한국인의 중국행 단기비자 발급 중단으로 맞대응했다.
동시에 일본인에 대해서도 단기비자 발급 중단 조치를 취했다.
이 같은 중국의 보복 조치에도 불구하고 우리 정부는 지난 27일 중국인에 대한 단기비자 발급 중단 조치를 다음달 28일까지 한 차례 연장키로 했다.


다만 중국 정부는 일본인에 대한 비자발급 중단 조치는 전날 해제했다.
일본 정부는 중국인의 일본 입국을 막는 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는데, 과잉 대응한다는 비판을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마오 대변인은 "코로나19 방역의 정치화에 일관되게 반대한다"며 "중국에 대한 차별적 제한 조치를 없애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GoWest
2023-01-30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