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라이프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카카오, 피해지원 협의체 2차 회의… 피해사례 10만 건 공유
더팩트 기사제공: 2022-12-02 10:42:01

피해 사례 세부 내용 파악·보상 대원칙 수립 논의

카카오가 지난 10월 발생한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 피해 보상과 장애 지원을 골자로 하는 '1015 피해지원 협의체' 2차 회의를 지난 1일 오후 열었다. /더팩트 DB
카카오가 지난 10월 발생한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 피해 보상과 장애 지원을 골자로 하는 '1015 피해지원 협의체' 2차 회의를 지난 1일 오후 열었다. /더팩트 DB

[더팩트|최문정 기자] 카카오가 지난 1일 '1015 피해지원 협의체'의 2차 전체 회의를 열었다고 2일 밝혔다. 협의체는 지난 10월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해 발생한 카카오 주요 서비스 장애 피해 보상과 지원을 목표로 꾸려졌다.

카카오는 "그동안 협의체 위원들과 개별 미팅을 통해 각 단체의 의견을 청취해왔다"며 "심도 깊은 논의를 하고자 지난 1일 2차 전체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송지혜 카카오 수석부사장을 비롯해 △소상공인연합회 김기홍 감사, 차남수 본부장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공정 거래-소비자 보호 전문가 최난설헌 교수가 참여했다.

카카오는 2차 회의에서 지난 10월 19일부터 11월 6일까지 총 19일간 공식 채널을 통해 접수된 피해 접수 사례를 유형별로 분류해 협의체 위원들에게 공유했다. 접수된 10만5116건 중 83.0%에 해당하는 카카오 사례 8만7198건을 대상으로 분류를 진행했으며, 피해 신고 주체는 일반 이용자가 89.6%로 가장 많았고 소상공인 10.2%, 중대형 기업 0.2%로 확인됐다.

전체 사례 중 유료 서비스에 대한 피해 접수 건수는 1만4918건(17.1%), 무료 서비스 중 금전적 피해를 언급한 내용은 약 1만3198건(15.1%)이었으며, 이 외 접수된 67.8%는 금전적 피해와 관련없는 문의, 의견, 항의, 격려 등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2차 회의에서는 피해 접수 사례에 대한 세부 내용 파악과 함께 보상에 대한 대원칙 수립 논의가 진행됐다. 협의체는 향후 지속적으로 회의를 진행해 피해 유형에 따른 세분화된 지원 기준 등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munn09@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