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드리안 서울 이태원’ 아시아 최초로 문 열어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0-08-03 10:27:13

몬드리안서울 이태원 호텔 [사진=요진건설산업 제공]


미국 SBE 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몬드리안’(Mondrian) 호텔이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문을 열었다.
요진건설산업이 인수해 리모델링한 호텔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이 지난 1일 영업을 시작했다.
몬드리안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글로벌 호텔·관광 기업 SBE가 보유한 5성급 호텔 브랜드다.
몬드리안서울이태원은 SBE와 프랑스 글로벌 호텔 체인 아코르(Accor)가 협업해 아시아에 처음으로 진출한 몬드리안 브랜드 호텔이다.
요진건설산업은 2018년 3성급이었던 옛 캐피탈호텔을 1400억원에 인수한 뒤 2년 동안 리모델링했다.
호텔은 총 296개의 객실과 연회장, 실내 수영장과 피트니스클럽·실외 수영장과 풀테라스바·루프탑바 등을 갖춘 5성급으로 바꿨다.
 
 
전성민 기자 ball@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