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라이프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노브랜드 탑재’ 이마트24, 100호점 돌파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4-06-20 07:07:12


[스포츠서울 | 최규리 기자] 이마트24가 노브랜드 상품 판매 매장이 100호점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마트24는 올해 초 다양한 상권에 위치한 10개 점포에서 노브랜드 상품 판매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후 4월부터는 본격적으로 신규점포 확대와 동시에 기존 가맹점에서 노브랜드 상품을 도입한 결과, 이를 운영하는 점포가 100호점을 돌파한 것이다.

이마트24는 노브랜드 상품이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기존 계획보다 약 2주 정도 빠르게 100호점을 돌파한 것을 확인,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고 내부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기존 가맹점은 노브랜드 상품 도입 전보다 평균 일매출이 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점의 경우 기존점의 평균 일매출 보다 20% 이상 성장 중에 있으며, 이에 따라 경영주 수익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또한, 이마트24에서 판매하는 노브랜드 상품 중 감자칩, 초코칩쿠키 등 간식류를 비롯해 닭가슴살, 매콤달콤닭강정, 숯불데리야끼닭꼬치, 불고기피자 등 냉동/냉장 간편식과 3겹화장지, 물티슈, 키친타월 등 일상용품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노브랜드 상품을 도입한 이마트24 의정부용현점 경영주는 “노브랜드를 좋아하는 팬이 많은 것 같다”며 “가까운 편의점에서 노브랜드 상품을 구입할 수 있게 되어 좋아하는 분위기다”라고 전했다.

이마트24는 한채양 통합 대표 체제에서 이마트와의 시너지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을 검토하던 중,노브랜드를 떠올리게 됐고, 가맹점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노브랜드 상품과 이를 활용한 로열티 가맹모델을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마트24 기존점 중 노브랜드 상품 도입을 원하는 점포는 본사와 협의해 400~500여종의 노브랜드 상품을 판매할 수 있으며, 기존점 경영주는 월회비 구조를 유지하면서, 노브랜드 상품 판매에 대한 수익을 경영주와 본사가 배분해서 가져갈 수 있다.
향후 운영 상품은 800개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이마트24가 새롭게 선보인 ‘로열티 가맹모델’은 노브랜드 상품 판매를 기본으로 하며, 가맹점과 본사가 이익을 배분하는 구조로, 4월 이후 오픈하는 모든 이마트24 신규점에 적용된다.

로열티 가맹모델이 적용된 신규점은 19시간 운영 기준, 매출이익을 가맹점이 71%, 본사가 29%를 가져간다.

송만준 이마트24 운영본부장은 “이마트24는 치열해지는 경쟁 상황 속에서 노브랜드 상품, 로열티 가맹모델 도입을 통해 가맹점과 본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뤄내려고 한다”며 “앞으로 가맹점과 본사 모두가 윈-윈 할 수 있는 동반 성장 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gyuri@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