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한미일 3국 외교 차관 "北 미사일 도발 강력 규탄"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5-26 14:11:54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한·미·일 3국 외교 차관이 25일(현지시간)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했다.


미 국무부는 보도자료에서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과 조현동 외교부 1차관, 모리 다케오 외무성 사무차관이 3각 통화를 했다”며 “셔먼 부장관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역내를 불안정하게 하는 행위이자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규탄했다”고 밝혔다.


이들 차관은 역내의 도전에 맞서기 위해 한미일 3각 공조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성취하기 위한 지속적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셔먼 부장관은 한국과 일본의 방위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다고 거듭 확인했다.


셔먼 부장관은 또 북한에 대한 외교의 문은 열려있다며, 미국은 동맹의 안보를 보장하기 위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점을 언급했다.


이어 북한은 불법적인 안보 저해 행위를 중단하고 지속 가능하고 진실한 대화에 관여할 것을 요구했다.


한국 외교부도 자료를 내고 한·미·일 차관이 북한의 전날 미사일 발사에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일치된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의 조치 등 향후 대응과 관련한 3국 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국무부에 따르면 셔먼 부장관은 북한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도 우려를 표하며, 미국은 이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미 양국은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용의가 있다는 것도 재확인했다.


3국 차관은 바이든 미 대통령의 최근 방한·방일이 한반도 문제는 물론 주요 역내 및 글로벌 이슈에 대한 한미일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하고 안보 협력 등 3국간 협력을 지속해서 강화하자고도 했다.


이들은 이르면 다음 달 초 서울에서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를 개최하는 일정도 조율 중이다.
셔먼 부장관과 모리 사무차관은 협의 참석차 방한할 예정이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