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닻 올린 이준석표 혁신위…거세지는 견제에 앞길 험난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6-26 22:15:29

[아시아경제 권현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띄운 당 혁신위원회가 27일 첫 회의를 열고 공식 활동에 돌입한다.
위원 인선이 마무리되면서 ‘이준석 사조직’ 논란은 일단락됐지만 이 대표와 친윤(친윤석열)계 간 갈등이 연일 표출되고 있는데다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과 관련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절차가 남아 있어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예측도 적지 않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혁신위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차 회의를 열어 혁신위 운영 방향과 일정을 논의한다.
혁신 의제 및 과제 선정이 주요하게 다뤄질 전망이다.
이날 회의에는 최재형 혁신위원장과 조해진 부위원장을 포함해 혁신위원 15명이 모두 참석한다.


국민의힘은 지난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혁신위원회 구성 안건을 의결했다.
원내에서는 초선인 김미애·서정숙·한무경·노용호 의원이 포함됐고, 원외에서는 군 출신의 이건규 전 제주서귀포호텔 사장, 김종혁 전 중앙일보 편집국장, 이옥남 시장경제와민주주의연구소 소장, 정희옥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김민수 전 경기 성남 분당을 당협위원장, 채명성 변호사, 구혁모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곽향기 서울시의회 의원, 천하람 순천갑 당협위원장 등이 합류했다.


혁신위는 이날 회의를 기점으로 당내 민주주의 확립과 공천 개혁에 속도를 낸다는 구상이지만 그 과정은 순탄치 않을 걸로 보인다.
혁신위에 이 대표의 친윤(친윤석열)계 견제용이라는 꼬리표가 붙으면서 계속해서 당내 갈등의 중심에 설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같은 날 친윤계 핵심인 장제원 의원이 포럼을 재개하는 것도 의미심장한 대목이다.
장 의원이 주도하는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은 이날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초청해 ‘대한민국 혁신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강연을 연다.
이에 대해 당 안팎에서는 혁신위 첫 회의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특히 이 자리에 최근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문제로 이 대표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안철수 의원이 참여할 걸로 알려지면서 이 대표를 향한 당내 압박은 거세지는 모양새다.


이를 의식한 듯 이 대표도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다음 주 ‘간장’ 한 사발 해야겠다”는 글을 남기며 맞받아쳤다.
정치권에서는 ‘간장’을 안 의원의 별명인 ‘간철수’의 앞글자와 장 의원의 성을 합친 조어로 해석한다.


다음달 7일로 미뤄진 당 윤리위의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징계 절차도 혁신위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징계 심의 자체로 이 대표 운신의 폭이 좁아질뿐더러 징계가 내려질 경우에는 이 대표가 내건 당 개혁 동력도 크게 꺾일 수 있기 때문이다.


권현지 기자 hjk@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