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野 전대 룰 전쟁] 수정안 철회로 또 뒤집한 案...상처만 남긴 친명·비명 갈등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7-07 00:00:00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샤진=연합뉴스]

 
'파국은 막았지만···' 더불어민주당의 8·28 전당대회 룰이 또다시 뒤집혔다.
민주당은 6일 당 내부 갈등을 초래한 비상대책위원회의 수정안을 상당 부분 철회하는 대신, 전당대회준비위원회안을 다시 수용하기로 했다.
'친명(친이재명) 대 비명(비이재명)' 간의 갈등을 막으려는 고육지책으로 풀이되지만, 당내 계파 갈등이 잦아들지는 미지수다.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당무위를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당대표 예비경선에서 일반 여론조사 30%를 반영하기로 한 전준위의 안을 그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다만 비대위 의견을 반영해 최고위원 예비경선에는 '중앙위원회 100%'로 컷오프 하는 것으로 수정했다.
그는 이어 비대위가 최고위원 선거에서 도입하려 한 '1인 2표, 권역별 투표 제도' 역시 비대위 회의를 통해 자진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비대위는 전당대회 예비경선을 '중앙위원회 100%'로 치르고, 최고위원 선거에 권역별 투표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가 당내 반발을 산 바 있다.
이에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비대위 결정에 반발하며 사퇴의 뜻을 표했다.
이어 친명계를 중심으로 당내 반발이 확산되자 김용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비대위를 겨냥해 전 당원 투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최고위원 출마를 노리는 김남국, 양이원영, 이수진(서울 동작을) 등 '처럼회' 소속 강경파 의원들은 친명계로 알려진 인사들이다.
이들 중 일부는 현안에 대해 강성 지지층의 뜻에 따르는 강경한 태도를 보이며 팬덤에 기대고 있다.
이들이 예비경선에서 현역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 등이 다수인 중앙위원만의 투표보다 국민 여론조사 30%를 반영한 룰을 선호하는 이유다.
 
이에 비대위는 당무위를 거쳐 '절충'을 시도했다.
우 위원장은 "당무위 초반 1시간 정도는 양쪽 의견이 팽팽했다"며 "어느 의견도 당무위 정족수를 넘지 못할 것으로 판단해 양쪽 의견을 반씩 섞는 수정 의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조오섭 대변인은 "물리적으로 최고위원 후보 15명으로 여론조사를 돌려 8명으로 압축하는 것이 힘든 부분도 있고, 변별력 문제도 있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아울러 우 위원장은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제도를 철회한 것을 두고는 "전국 정당으로 확대하는 데 민주당이 겪은 어려움에 대한 문제 제기는 충분히 했지만, 제도 설계에 대해서는 당 구성원들이 제시한 의견 중 일리 있는 것이 있어서 중장기 과제로 설계하자는 것이 표면적 이유"라고 말했다.

아주경제=김정훈 기자 sjsj1633@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