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오뚜기 라면 가격 인상에 소비자단체 "재검토 촉구"
기사작성: 2021-07-22 17:36:01
오뚜기는 오는 8월 1일부로 진라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인상한다. /오뚜기 제공
오뚜기는 오는 8월 1일부로 진라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인상한다. /오뚜기 제공

"연쇄적 가격 인상 신호탄 될 수 있어"

[더팩트|문수연 기자] 오뚜기가 오는 8월 1일 자로 진라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최대 12.6% 인상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협의회는 22일 성명을 내고 "오뚜기가 원재료 가격이 올라갈 때는 제품 가격 인상을 통해 소비자에게 인상분 부담을 전가하고 원재료 가격 하락 시에는 하락분을 곧장 기업의 이익으로 흡수하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오뚜기의 가격 인상이 다른 라면 제조업체들의 연쇄적 가격 인상의 신호탄이 될 수 있어 우려된다"며 "이미 케첩, 카레 등에서 시장지배적 사업자인 오뚜기는 서민의 대표 식품을 제조하는 기업답게 사회적 책임을 지고 이번 가격 인상을 재검토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오뚜기는 가격 인상 이유로 밀가루, 팜유 등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을 꼽았다.

이에 협의회는 "주요 원재료 가격이 내려갈 때는 꿈쩍도 하지 않다가 원재료 가격이 평년보다 상승하는 시기를 틈타 소비자 가격을 올려버리는 기업들의 행위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영업 규모 증가와 함께 인건비 금액이 늘고 있지만 충분한 매출이 발생하고 있으므로 회사 입장에서 원가 압박의 요인이라고 보기 어렵다. 인건비가 비용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도 아니어서 이번 가격 인상이 인건비 상승 때문이란 업체의 근거는 미약하다"고 덧붙였다.

munsuyeon@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테트리스™
2021-07-22 *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