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李 정치혁신' 뒷받침... 與, 국민내각통합정부 TF 결성 의결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1-27 16:44:5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광주시 북구 말바우시장을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7일 '국민내각통합정부 정치제도개혁' 태스크포스(TF)를 결성하기로 했다.
정책·세대·미래 대전환에 대한 이재명 후보의 주문을 뒷받침하려는 조치로 보인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내용의 결의 사항을 전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이 후보께서 말씀하신 정치개혁을 위한 의지를 민주당이 진정성을 갖고 구현한다는 의지가 오늘 결의로 나타난 것"이라며 "TF 단장 인선과 세부 구성 등은 추후 논의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이 후보가) 특별기자회견을 해서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위기극복과 현장형 리더쉽 구축이라는 국민내각 통합내각을 구성하는 것을 제안했다"며 "우리는 오늘 후보가 한 제안에 대해 정치개혁의 취지에 화답하는지 결의를 하는 게 어떨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송영길 당 대표가 제시한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과 관련해 일부 의원이 '앞으로 어떤 방식으로 정치개혁을 할지 방향을 논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다만 '동일지역 4선 연임금지'에 대한 논의는 시간 제약 등을 이유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의원총회에서 정부가 제출한 14조원 규모의 추경안에 대해 증액이 필요하다는 데도 의견을 모았다.
신 원내대변인은 "(추경안) 예산심사가 설 이후에 진행될 텐데 오미크론 확산세가 심한 상황에서 14조 원보다 더 증액해 두텁고 넓게 (지원) 하겠다는 내부논의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맹성규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증액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하고, 충실히 협상하겠다고 보고했다고 신 원내대변인은 대신 전했다.

김정훈 수습기자 sjsj1633@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