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무운 빈다"는 이준석에… 안철수 측 "열등감 있나, 사퇴 수순이나 밟길"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1-27 18:43:13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측이 야권 후보 단일화를 놓고 연일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 대표가 "단일화를 주장하는 안철수가 싫다"고 말하자, 국민의당은 "열등감"이라고 반격했다.


국민의당 선대위 신나리 부대변인은 27일 논평을 내고 "안 후보에 대한 열등감에 사로잡힌 이준석 대표의 혐오정치가 대한민국 정치의 질을 떨어뜨리고 있다"면서 "이제는 그저 '안철수가 싫은 거다'라며 통제되지 않는 발언까지 거침없이 내뱉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 피로감만 더하는 자질 부족 지도자 이 대표가 안타깝기 그지없다"면서 "시도 때도 없이 안 후보 생각만 하며, 오매불망 단일화에 매달리며 매일 온 국민의 눈과 귀를 괴롭히고 있는 것은 이 대표 본인"이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에 대한 이 대표의 열등감은 온 국민이 다 아는 사실"이라며 "정책과 비전은 뒤로 하고, 열등감에 사로잡혀 상대 대선 후보를 막무가내로 폄하하는 이 대표는 부디 안 후보 언급을 그만하시고 본인을 둘러싼 의혹 해결에 집중하며 사퇴 수순이나 밟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26일) CBS 라디오에서 진행자가 '안 후보와 왜 이렇게 세게 붙는 건가. 단일화가 싫은 건가, 그냥 안 후보가 싫은 건가 궁금하다'고 묻자 "단일화를 주장하는 안철수가 싫은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안 대표가 지금까지 정치를 하면서 저희도 모르는 상황에 저희 쪽 차선 변경이 있더라. 그러면서 보수 쪽에 합당이나 경선 참여는 하기 싫은데 뭔가 선거는 이쪽에서 자꾸 끼어보고 싶고, 그래서 계속 '단일화하자'고 뒤늦게 나타나는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저는 그 양태가 너무 싫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안 대표는 본인은 나름대로 어려운 길을 겪었다고 생각하겠지만 보수정당 쪽에서 표를 받겠다고 한 이상 보수의 본류에서 한번 내부에서 승부를 걸어보는 과정도 필요한데 그걸 안 한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지금도 메시지가 뭔가. 자기 표가 결집될 게 흔들리면 안 되니까 '단일화 없다.
그런데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는 된다'는 메시지 아닌가"라며 "국민들을 그만 괴롭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가족 리스크가 아니라 거기는 본인 리스크가 굉장히 크다.
콘텐츠가 부족하다"면서 "무운을 빈다"고 말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