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대통령실 "尹·바이든, 자유민주주의 위한 '노력·투쟁'에 공감대"
더팩트 기사제공: 2022-05-22 13:18:01

"서로 할 이야기 많아 소인수·단독회담 길어져…신뢰 쌓는 시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전날 한미 정상회담에서 자유민주주의의 가치와 지키는 방법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2일 오전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전날 소인수회담이 예정된 시간(30분)을 훌쩍 넘겨 72분간 진행된 것과 관련해 "두 분이 얘기한 것을 다 공개할 수는 없지만, 처음 만나서 서로 공감하고 신뢰를 쌓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자유민주주의에 대해 공감을 나누는 시간이었다"라며 "두 분은 '제일 중요한 게 자유민주주의는 그냥 나둬도 굴러가는 게 아니라 노력과 투쟁이 있어야 지킬 수 있다'는데 깊이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은 어떻게 대선 출마를 결심했는지 등의 이야기를 했고, 윤 대통령도 검찰에 27년간 있다가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위기를 느껴서 정치를 하겠다고 결심했다고 이야기했다"며 "두 분이 자유민주주의 이야기를 폭포수처럼 쏟아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양 정상 간 케미스트리가 중요한데, 두 분이 가치의 공감대 위에 서 있는 동맹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라며 "서로 할 이야기가 많아 (소인수회담이) 길어졌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소인수·단독회담이 예상보다 훨씬 길어졌고, 막상 확대회담에 들어갔을 때는 '더 이야기할 게 없다' 싶을 정도로 진전이 된 상태여서 모두 발언을 하고 조금 이야기를 나누다 일찍 끝났다"고 했다.

한편 전날 한미 정상회담은 소인수회담이 72분, 단독회담이 25분, 확대정상회담이 12분간 진행됐다. 소인수·단독회담이 예정보다 길어진 반면 확대정상회담은 시간이 대폭 줄었다. 이 과정에서 한미 정상회담은 당초 예정된 90분을 훌쩍 넘겨 109분간 진행됐다.
sense83@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