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한·미 정상회담] 尹-바이든, 자유민주주의 공감대…"멋진 파트너 만났다"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5-22 13:16:47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 정상회담 등을 위해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지난 21일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공감을 나누는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자유민주주의라는 게 그냥 놓아두어도 굴러가는 게 아니라 노력과 투쟁이 있어야 지킬 수 있다는 점에 대해 깊은 공감대를 이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은 어떻게 대선 출마를 결심하게 됐는지 얘기했고, 윤 대통령도 '검찰에 27년간 있다가 자유민주주의 위기를 느끼고 정치를 하겠다고 결심하게 됐다'고 말씀했다"며 "소인수회담에 참석한 누군가는 두 정상이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얘기를 폭포수처럼 쏟아냈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또 함께 일하는 데 멋진 파트너를 만났다고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한·미가) 단순히 이익구조 위에서 국익이 일치하니 같이 간다는 것보다 서로 가치에 공감하고 신뢰해서 의미가 있다"며 “서로 할 얘기가 많아 예상보다 소인수회담 시간이 길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큰 이야기에서 공감대가 커지니 나머지는 얘기하는 게 순조로워졌다"고 덧붙였다.
한·미 정상회담 소인수회담은 당초 예정했던 30분을 훌쩍 넘겨 72분 동안 진행됐다.
 차담 형식으로 진행된 단독회담도 25분간 이어져 예정 시간(10분)을 넘겼다.
 반면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던 확대회담은 10여분 만에 끝났다.

노경조 기자 felizkj@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