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국힘, 한전 대표이사 불러 '탈원전전기료 인상' 묻는다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6-24 15:57:19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월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오는 27일 의원들을 대상으로 탈원전과 전기료 인상 관련 전문가 특강을 진행한다.
특히 정승일 한국전력공사(한전) 대표가 발제자에 포함돼 있어 사실상 전임 문재인 정부 정책에 대한 청문회처럼 진행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들에게 문자 공지를 보내 정 대표와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를 발제자로 정책 의원총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탈원전과 전기료 인상과 관련해 의원들의 관심이 많은 점을 감안해 사전 질문을 접수받겠다"고 공지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인상 압박이 있었음에도 전기요금을 올리지 않은 이유', '전기요금 인상의 불가피성', '탈원전이 전기요금 인상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질의응답이 이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정책 의총은 윤석열 대통령의 '탈원전 정책 폐기'에 여당이 발을 맞추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동시에 한전 부실화의 책임이 무리하게 탈원전을 추진한 전임 정부에 있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것으로도 보인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2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우리가 지난 5년 동안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더라면 지금 아마 경쟁자가 전혀 없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탈원전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김슬기 기자 ksg49@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