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권성동 "민주당, 법사위 약속이행 다행"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6-24 19:09:35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작년 양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대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는 데 동의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약속 이행이 굉장히 뒤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약속 이행하겠다고 의사 표시한 점은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차려진 조순 서울대 명예교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법사위를 양보한 게 아니다.
그건 이미 약속했던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어떤 또 요구 조건이 있을지 추가적인 조건을 보고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민주당이 '그 대신 국민의힘도 양당 간 지난 합의를 이행하겠다고 약속하라'고 한 것을 어떤 내용으로 파악하느냐는 질문에 "뭉뚱그려 얘기해서 무슨 의미인지 잘 모르겠는데 이미 검수완박 관련 사법개혁특위 문제는 국민들로부터 비토, 거부를 당한 사안"이라며 "부적절한 평가를 받았고 그로 인해 지방선거 결과가 나타났다고 본다.
여론조사를 해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만약 사개특위를 동의한다면 검수완박 법안 자체에 동의하는 결과가 되기 때문에 그렇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법사위원장을 민주당이 줘도 못 받는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법사위원장을) 준다는 게 아니라 그건 당연한 일"이라며 "어음을 부도내겠다고 하다가 다시 지킨다는 것이므로 그건 양보한 것도 아니고 우리에게 뭔가 시혜를 베푼 것도 아니기 때문에 우리가 뭘 더 줄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또 "단순히 원 구성을 해서 상임위, 본회의 중심으로 국회를 운영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있어서 그냥 법사위원장을 준다는 약속을 지키고 국회의장을 뽑고 상임위원장을 12대 7로 나누면 된다"며 "단순하게 해결할 문제를 갖고 이 조건 저 조건 내걸면서 하는 건 결국 협상하지 말자는 얘기이고 협상 타결을 원하지 않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에디루
2022-06-24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