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우크라戰·에너지 위기 대립 속… 尹 정부 ‘가치외교’ 시험대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7-07 19:02:12
印尼서 G20 외교장관회의 개막
美·日·中·러 외교 수장 한자리에
8일 韓·美·日 회담… 대북 협력 논의
韓·日은 ‘약식 회동’ 가능성 무게
韓·美 동맹 강화 속 韓·中 회담 추진
박진 “상호존중 관계 논의 기대”
블링컨·왕이, 관계 개선 물꼬 주목


박진 외교부 장관이 7일 인도네시아 발리 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등의 외교수장이 만나는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의가 개막하면서 한국의 ‘가치외교’가 시험대에 설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 등을 둘러싸고 국제사회의 진영 대결 양상이 더욱 첨예하게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외교부에 따르면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이날 낮 인도네시아 발리에 도착해 다음 날까지 진행되는 G20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뿐 아니라 미·일·중·러 등 G20 국가 외교부 장관이 전원 대면으로 참석했다.
박 장관의 다자 외교장관 회의 참석은 취임 후 처음이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를 계기로 8일(현지시간) 한·미·일 3자 회담을 개최하고 한·중 양자 회담을 추진 중이다.
이날 안은주 외교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한·미·일) 회담에서 3국 장관은 지난주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북한 문제 포함 지역·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한 3국 간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말 열린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서 윤석열정부는 미국 등 서방과 보조를 맞추는 가치외교의 방향성을 명확히 하는 ‘전략적 명료성’을 보였고, 한·미·일 정상회담으로 3자 안보협력 복원을 강조한 바 있다.

한·중 양자회담의 성사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중 간 회담이 열리게 되면, 미·중 전략 경쟁 속에서 한·미동맹 강화에 무게를 실은 윤석열정부를 향한 중국의 구체적 입장이 거론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날 박 장관은 인도네시아에 도착한 직후 한국 취재진과 만나 “(한·중 양자회담이 성사돼 중국의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게 되면 한·중 간에 상호 존중, 그리고 협력의 정신을 바탕으로 성숙하고 건강한 관계를 만들어가자는 이야기를 할 것”이라며 “여러 가지 관심 사항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 회의(7∼8일)가 열리는 인도네시아 발리 누사두아 지역의 한 호텔에서 7일 직원들이 행사 준비를 하기 위해 모여있다.
누사 두아=AFP연합뉴스
한·일 양자 간 정식 회담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일 양측이 이번 회의 중 여러 차례 같은 공간에 있을 것으로 예상돼 풀어사이드(약식회동) 등의 형태로 만날 가능성이 적잖다.
이 경우 두 장관은 양국 관계 개선 의지를 거듭 밝히는 한편 박 장관의 방일과 관련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날 오후 환영리셉션으로 일정을 시작한 이번 회의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등 서방 측과 중국의 왕이 부장,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교장관 등이 한자리에서 모이면서 국제적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이번 회의에서 각국 외교수장들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그에서 비롯된 전 세계 에너지·식량 위기, 기후변화 문제 등을 논의할 전망이다.
하지만 20개국이 하나로 뭉쳐 공동의 목소리를 내놓기보다는 분열 중인 국제사회 실상을 고스란히 보여줄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블링컨 장관이 왕이 부장과 양자회담을 하지만, 양국 관계를 크게 개선할 획기적 성과가 나오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블링컨 장관과 왕이 부장은 G20 회의에서 중국의 인권 문제부터 우크라이나 전쟁, 미국의 인도태평양 진출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AP연합뉴스
양국은 지난 3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양제츠(楊潔?)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회담을 갖는 등 잇달아 고위급 접촉을 하고 있지만 긴장을 완화하기에는 충분치 않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칭화대 국제안보전략센터 다웨이(達巍) 소장은 “우크라이나 사태 등에 대해 중국은 기존 자기 입장을 말할 뿐 중재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며 “왕이 부장과 블링컨 장관의 만남은 양국이 고위급 접촉을 지속하겠다는 암시일뿐 회담에서 어떠한 돌파구도 만들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