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룰 전쟁' 승리로 입지 커진 친명계… 이재명 전대 출마 여부에 촉각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7-07 20:00:00
민주당, 8일 당대표 권한 분산 논의
李측 반발 예상… 강행은 어려울 듯
조응천 “친명 패권 입증” 불만 표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의 8·28 전당대회 룰을 둘러싼 내홍이 일단락됐다.
그러나 ‘당대표 권한 분산’ 등 논란거리가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갈등의 불씨는 언제든 되살아날 가능성이 있다.
룰 결정 과정에서 비상대책위원회가 친명(친이재명)계의 반발을 이기지 못하고 한발 물러서면서 친명계 입지가 커진 가운데 이재명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당 전체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7일 민주당에 따르면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8일 전체회의와 분과회의를 열고 최고위원 권한 강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전준위 관계자는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관련 내용을 8일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실제로 당대표 권한 분산이 이뤄질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예측된다.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당헌·당규를 건드리는 문제는 쉽지 않다”며 “원래도 최고위원들이 버티면 당대표가 사무총장 하나 맘대로 임명하기 쉽지 않은데 그간 정치력을 발휘해 합의로 해왔다.
‘합의냐 협의냐’를 명시하는 것이 큰 문제는 아니기 때문에 건드리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안규백 전준위원장도 이미 권한 분산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안 위원장은 지난 4일 “‘심의’든 ‘합의’든 ‘협의’든 ‘의결’이든 운영 주체자의 능력에 달렸다고 생각한다”며 권한 분산이 중요치 않은 문제라는 인식을 드러낸 바 있다.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전대 룰 수정 반대 연판장에 63명의 의원이 이름을 올리는 등 친명계 입지가 확인된 만큼 이재명 의원 측이 반기지 않을 최고위원 권한 강화안을 밀어붙이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조응천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대 룰이) 빈대떡처럼 자꾸 뒤집힌다”며 “친명 패권이 입증됐다”고 평가했다.
조 의원은 “만약 이번에 이 의원과 이낙연 전 대표가 붙는 전당대회였다고 해도 이렇게 빈대떡 뒤집듯 뒤집었겠나”라며 “솔직히 ‘97(90년대 학번·70년대생)세대’를 좀 얕본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친문(친문재인)계 당권 주자로 꼽혀온 우원식 의원과 97세대 전재수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