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용산행’ 박민영, 일베 의혹에...김남국 “가족과 아이디 공유? 이해 안돼”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2 11:38:13
김혜경 ‘법카’ 수사에 “이재명 기소될 가능성 없어”
당헌 제80조 개정에는 “‘李 방탄용’ 해석 어려워”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왼쪽, 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이재명 당대표 후보 아내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과 관련, “(이재명 후보가 기소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보인다”고 밝혔다.

이 후보의 최측근인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곧 법인카드 조사 결과가 발표될 거라는데 여기서부터 이재명 의원이 기소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진행자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이재명의 지시라든가 묵인이라든가 이와 관련된 거 없는데 억지로 만들어내기 어렵다고 보인다”며 “또 제가 지난해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쭉 이렇게 (이 후보와) 같이 식사하고 다니면 차량에서 같이 먹는 도시락도 따로따로 계산을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경선 출마하시는 분들이 의원들한테 식사를 대접하는 것이 일반적인 관행이고 관례였는데, (이 후보는) 본인이 대선에 출마하면서도 다 각자 N분의 1로 (계산)해서 그런 부분에 있어서 엄격하게 행동을 해왔다”며 “(이 후보 기소 걱정은) 아예 없다.
엮을 수 있는 사실이 있어야지 기소할 수 있을 텐데 쉽지 않다고 본다”고 했다.

당헌 제80조(부패연루자에 대한 제재) 개정 목소리에는 “이재명 방탄용이라거나 아니면 이재명 특정인을 위한 것이라고만 해석하기는 좀 어렵다”며 “당헌 80조를 만들 2015년 그 당시에도 논란이 굉장히 많았다, 기소만으로 당직을 정지시킨다고 하는 것 자체가 불합리하다는 평가가 상당히 많았다”고 주장했다.

또 “특히 정치적 사건에 있어서는 항소심에서도, 심지어 대법원에서도 뒤집어져 다시 내려오는 사건들이 많다”며 “지금 윤석열 정부에서 하고 있는 서해 공무원 피격, 흉악범 북송 이런 여러 가지 사건에 대해서 전·현직 장관을 비롯해 우리 당의 많은 당직자, 의원들을 대상으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개정) 시기와 관련돼서는 논란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이 상황에서 매듭을 짓고 가는 것이 좋지 오히려 이재명 (후보가) 당대표가 된 다음 또는 기소가 현실화된 다음 이걸 개정한다고 하면 오히려 지금 반대했던 사람들은 더 강하게 더 세게 문제 제기하면서 안 된다고 할 것이다.
만약 한다면 지금 비대위에서 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용산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에 발탁된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에게 제기된 일간베스트(일베) 표현 의혹과 관련해선 “가족과 어려서부터 커뮤니티 아이디를 공유해 왔다는 것 그 자체가 좀 이해가 안 된다”며 “대통령 비서실이 다른 판단을 할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이 된다”고 봤다.

그러면서 “일베와 관련된 논란이 되고 있고 이것이 적극적으로 해명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면 아마 대통령실로서도 부담이 될 것”이라며 “부담이 돼서 저는 (채용이) 어려울 거라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