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전 주한미군사령관 "한국 정부로부터 사드 운용 제한 받은 적 없어"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2 12:01:48
전 주한미군 사령관이 재임 중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운용에 아무런 제한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한·중 외교장관회담 다음날인 10일 문재인정부가 대외적으로 사드 3불(사드를 추가 배치하지 않고 미국 미사일방어체계 및 한·미·일 군사동맹 불참)은 물론 1한(사드의 제한적 운용)까지 선언했다며 윤석열정부에 이 정책 유지를 주장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로버트 에이브럼스 전 주한미군 및 한미연합사 사령관은 ‘재임(2018년 11월∼2021년 7월) 중 사드를 운용하는데 한국 정부로부터 제한을 받은 적 있느냐’는 RFA 질의에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사드 체계는 다가오는 탄도미사일을 격퇴하고 한국인들과 기반시설을 보호하는 방어 임무를 완전히 수행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사드는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을 해치는 것’이라는 중국 측 주장에는 “중국 외교부는 한국에 배치된 사드와 같은 방어체계가 어떻게 자신들의 안보이익을 침해하는지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며 “중국 측은 아직 이런 주장을 정당화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드가 배치된 2017년 이후 지금까지 중국은 한국에 자위권을 포기하도록 계속 압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히려 중국 동쪽에 한국을 겨냥해 설치한 중국의 새 레이더와 중국 북부전구사령부(지린·랴오닝·헤이룽장성과 산둥성, 내몽골자치구 관할)에 배치돼 한국을 사정거리 안에 두고 있는 미사일이 한국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꼬집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