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尹 대통령, 이준석 질문 받자 “정치적 논평이나 입장 표시해본 적 없어”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7 22:00:00
취임 100일 기자회견 평가, 여야 엇갈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진행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퇴출 논란 등에 관한 질문에 “다른 정치인들의 정치적 발언에 대해 어떤 논평이나 제 입장을 표시해 본 적 없다”라며 답변을 피했다.

윤 대통령은 1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한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윤 대통령을 직접 겨냥한 지적들을 하고 있는데, 이런 집안싸움이 국정 운영에 부담이 될 수 있다’라는 기자의 말에 이렇게 말했다.

이어 “대통령으로서 민생 안정과 국민의 안전에 매진하다 보니 다른 정치인이 어떠한 정치적 발언을 했는지 제대로 챙길 기회도 없고, 또 작년 선거운동 과정에서부터 지금까지 다른 정치인들의 정치적 발언에 대해서 어떠한 논평이나 제 입장을 표시해 본 적이 없다는 점을 생각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앞서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내부 총질이나 하는 당대표가 바뀌니 (당이) 달라졌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된 바 있어 이날 답변은 다소 의아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민들께서 걱정하시지 않도록 늘 국민의 뜻을 최선을 다해 세심하게 살피겠다”면서 ‘대국민 소통’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지난 휴가 기간 정치를 시작한 후 한 1년여의 시간을 돌아봤고, 취임 100일을 맞은 지금도 ‘시작도 국민, 방향도 국민, 목표도 국민’이라고 하는 것을 항상 가슴에 새기고 있다”면서 “국민의 숨소리 하나 놓치지 않고 한치도 국민의 뜻에 벗어나지 않도록 국민의 뜻을 잘 받들겠다.
저부터 앞으로 더욱 분골쇄신 하겠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20%대로 하락한 지지율을 염두에 둔 듯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도 국민의 뜻이고, 둘째도 국민의 뜻”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보고 난 여야의 반응은 확연히 갈렸다.

여당인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 접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 전반에 관해 국민과 언론이 궁금해 하는 것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있었다고 본다”고 논평했다.

권 원내대표도 페이스북에 “지난 정부와 결별한 정책 기조의 전환을 잘 보여줬다”면서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완벽했다고 평가했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윤석열 정부는 지난 100일간 대내외적 경제·안보 위기가 그 어느 때보다 높고 여소야대의 어려운 정치상황에서도 정권교체를 이뤄주신 국민들의 열망과 기대,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면서 “윤 대통령은 경제정책과 세제의 정상화, 첨단 과학기술과 미래산업 육성, 법과 원칙에 입각한 노사문화 등 지난 100일 동안 추진해온 주요한 국정과제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소상히 설명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빈 수레만 요란했다”고 맹폭했다.

그는 “낯부끄러운 자화자찬에 그쳤고 정작 내용은 없었다”면서 “국정과제 발표와 무엇이 다른지 알 수 없었다.
100일 간 윤석열 정부가 내세울 수 있는 성과를 하나도 만들지 못했다는 것이 국민의 냉정한 평가”라고 맹비판했다.

고민정 의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전 정부 흠집내기로 시작해서 자화자찬으로 끝난 오늘 윤석열 대통령 기자회견은 참으로 실망스러웠다”면서 “시작도 국민, 방향도 국민이라고 했지만 서민과 약자의 울타리가 돼야 할 정부의 역할과 정책, 철학은 빈곤했고, ‘민간’과 ‘시장’ 중심이라는 미명 아래 재벌 대기업을 위한 정책은 구체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민 밥그릇 뺏어 재벌 챙긴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