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유승민 “지지율 낮은 가장 큰 이유? 대통령”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8 06:00:00
"무능·아부 인사들부터 과감히 바꿔야"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17일 "이 정권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낮은 가장 큰 이유는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과 관련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의 생각, 말, 태도가 문제다.
대통령 본인이 바뀌지 않으면 백약이 무효인 상황"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대통령은 오늘 회견에서 '국민의 뜻을 살피겠다.
저부터 분골쇄신하겠다'고 했다.
이 약속 그대로 해주시길 바란다"면서 "그런데 대통령이 현 상황을 정말 심각하게 생각하고 모든 걸 바꿀 각오가 되어 있는지, 오늘 기자회견으로는 도무지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고(故)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이 1993년에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고 언급했던 것을 거론, "그만큼 철저히 바꿔야 한다는 말"이라며 "국민의 뜻을 살펴 '뼈가 가루가 되고 몸이 부서질' 각오를 정말 했다면 바꾸지 못할 게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변의 무능하고 아부만 하는 인사들부터 과감하게 바꾸십시오. 영혼 없는 관료, 캠프 출신 교수들로는 나라가 잘될 수 없다"며 "검사들이 제일 유능하다는 잘못된 생각부터 버리고 천하의 인재를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악마의 대변인(devil's advocate)' 역할을 할 사람을 가까이 두십시오"라며 "특별감찰관을 임명해서 친인척과 대통령실 사람들의 부정을 막아야 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과 여당의 관계도 혁신해야 한다"면서 "여당은 잘못된 국정의 거수기가 아니라 국정의 공동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려면 견제와 협력의 당정관계로 당도, 대통령도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돌이켜 보면 인수위부터 첫 단추를 잘못 끼웠다"면서 "경제도, 안보도 '퍼펙트 스톰'이 몰려오는데 인수위는 이러한 상황 인식도, 새로운 국정철학도 없이 관료들이 적당히 써주는 것을 한가하게 짜깁기나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0일이 지났고 1725일이 남았다.
지금부터 시작이라 생각하고 백지에서 새로 시작하기 바란다"며 "경제와 안보를 튼튼히 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개혁을 해나간다면 국민은 다시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