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대통령실, ‘尹비속어 논란’ 이후 첫 입장 발표… 김은혜 “국익 지킬 것”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0-02 16:02:11
김은혜 홍보수석 “어느 때보다 외교 중요한시점… 다시 민생에 집중한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이후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을 높게 평가하며 국익을 지켜나갈 것이라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2일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최근 윤 대통령 해외 순방에 대해 “자유와 연대를 되새긴 시간, 견고해진 국익과 동맹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뉴욕(유엔)·캐나다 순방,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방한을 통해 대한민국의 외교 방향을 명확하게 선언했다.
아울러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 금융 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 대북확장억제 등 당면 문제의 해결 가능성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에 대해선 “세계시민을 위해 가난, 전쟁, 인권유린, 대량살상무기로부터 자유를 수호하는 책임 있는 국가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것임을 연설을 통해 천명했다”고 강조했다.

또한“지난 9월29일 윤 대통령을 예방한 해리스 부통령은 IRA에 대한 한국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고 했다”며 “바이든 대통령과 이미 뉴욕에서 공감한 윤 대통령의 ‘한미 FTA 정신에 부합하는 양국관계’를 감안해 해리스 부통령이 다시 확인한 ‘창의적 해법’에 대해서도 양국 간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미국의 한국 방어를 위한 굳건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하고 총체적인 대북확장억제 대응 패키지에 대한 논의를 평가했다”며 “7차 핵실험 같은 북한의 심각한 도발 시 한미 공동대응조치를 즉각 이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미 통화스와프’를 포함하는 ‘유동성 공급장치’ 실행 관련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7월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예방, 9월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을 통해 양국이 공감을 이루고 있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이 순방 기간 첨단 산업 분야 7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11억5000만 달러(약 1조6000억 원) 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한 점도 거론했다.

끝으로 김 수석은 “어느 때보다 외교가 중요한 시점이다.
우리에게 외교란 도약이냐, 도태냐를 결정하는 담장 위를 걸어가는 일”이라며 “대한민국의 장래를 위해 국민과 국익을 지켜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외교 일정을 마친 이제 다시 민생에 집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