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민주당 "'열중쉬어' 안 한 尹…군 면제라 이해해야 하나"
더팩트 기사제공: 2022-10-02 17:42:02

국군 소개 영상서 중국군 전투차 등장…국방부 "잘못된 사진 포함"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국군의 날 행사에서 '부대 열중쉬어' 명령을 내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지난 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거수 경례하는 윤 대통령(가운데).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국군의 날 행사에서 '부대 열중쉬어' 명령을 내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지난 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거수 경례하는 윤 대통령(가운데). /뉴시스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군의날 행사에서 '부대 열중쉬어' 명령을 내리지 않았다며 "초보 대통령의 무지와 무능"이라고 질타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국군의날까지도 온 국민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며 "윤 대통령이 장병들의 경례를 받은 뒤 바로 연설을 이어가려고 하자 당황한 현장 지휘관이 대신 작은 목소리로 '부대 열중쉬어'를 했다. 윤 대통령은 연설 내내 장병들을 경례 상태로 세워둘 참이었는지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열을 위해 많은 날 훈련했을 장병들을 생각했다면 최소한 이 정도는 숙지하고 갔어야 한다. 대통령이 처음이어서 잘 몰랐다고, 군대를 면제 받아서 잘 몰랐다고 국민과 장병들이 이해해야 하는 것인지 참담하다"고 했다.

앞서 전날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 맞이한 국군의 날 행사에서 제병지휘관의 경례를 받은 뒤에도 침묵하자, 지휘관이 스스로 '부대 열중쉬어'를 외쳤다. 이에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사전 준비에 소홀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문재인·박근혜 등 전직 대통령들이 과거 국군의 날 행사에서 직접 '부대 열중쉬어' 명령을 내렸던 영상이 재조명을 받았다.

논란이 일자 대통령실에서는 "대통령 기념사 시작 직전 제병지휘관이 '부대 열중쉬어' 구령을 했으며, 대통령이 별도로 구령을 하지 않아도 제병지휘관은 스스로 판단해 구령을 할 수 있다"며 "부대원들이 장시간 부동자세를 유지하는 등의 불편은 일체 발생하지 않았다"고 했다.

국방부는 국군 홍보 영상 속 중국군 장갑차 사진이 삽입됐다는 점을 인정했다. /KTV 갈무리
국방부는 국군 홍보 영상 속 중국군 장갑차 사진이 삽입됐다는 점을 인정했다. /KTV 갈무리

국군의날 기념식과 관련 잡음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행사에서 '국군의 결의'를 소개하는 영상 장면에 우리 군 무기가 아닌 중국군 보병 전투차((ZSL-92)가 사용됐다.

국방부는 이날 "동영상 속 사진은 우리 군의 장비가 아니며,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잘못된 사진이 포함됐다"며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했다.
unon89@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1 찌짐
2022-10-02 *

다른의견 3 추천 0 관성의법칙
2022-10-02 *

다른의견 0 추천 0 나뿐젤
2022-10-02 *

다른의견 2 추천 0 관성의법칙
2022-10-02 *

다른의견 0 추천 0 쇼비아빠
2022-10-02 *

다른의견 0 추천 0 관성의법칙
2022-10-02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