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철도노조 대체투입 軍 협박에 원희룡 "모든 수단 동원해 처벌"
더팩트 기사제공: 2022-11-27 09:48:02

"군인에 대한 협박은 국민에 대한 협박"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7일 철도노조가 대체인력으로 투입된 군 장병에 대해 협박성 메시지를 낸 데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겠다고 경고했다. 노조 측과 대화하고 있는 원 장관. /원희룡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7일 철도노조가 대체인력으로 투입된 군 장병에 대해 협박성 메시지를 낸 데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겠다고 경고했다. 노조 측과 대화하고 있는 원 장관. /원희룡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7일 대체인력으로 투입된 군 장병들에 대한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의 협박성 메시지를 두고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겠다고 경고했다.

원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철도노조가 대체인력으로 투입된 군인들을 협박하고 나섰다. 나라를 지키는 군인들이 왜 철도 현장에 투입됐나? 바로 노조의 태업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루가 멀다하고 발생하는 철도사고에 대해서는 일말의 반성도 없이, 태업에 이어 파업까지 하겠다는 노조의 행태가 이제는 군인들을 협박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철도시설은 노조의 것이 아니라 국민의 것이다. 군인에 대한 협박은 국민에 대한 협박"이라고 덧붙였다.

원 장관은 "군인 등 대체인력에 대한 협박이나 업무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1분 1초도 망설이지 않고, 법률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끝까지 처벌하겠다"며 "관용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철도노조는 지난 24일부터 '준법 투쟁'(태업)을 벌이고 있다. 때문에 대체인력으로 군 장병이 투입됐는데, 철도 노조 측이 코레일 서울 구로사업소에 임시로 마련된 장병 휴게실에 "군인들에게 경고한다. 기관사의 휴양 공간을 빼앗지 말고 야영을 해라. 방 이용시 일어날 불상사 책임은 너희에게 있다"는 경고문을 붙여 논란이 됐다. 해당 경고문은 지난 25일 떼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철도노조는 다음 달 2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unon89@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IP공개비번초기화
2022-11-27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