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예산소위 파행… 법정 시한내 처리 사실상 물 건너가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1-30 20:00:00
與野 민생외면 책임공방
여야, 합의 못한 보류사업 115개
‘이재명표’ 공공임대 예산 등 갈등
與 “국민·헌법 거부” 野 “與가 보이콧”


여야의 힘겨루기로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의 법정 시한(12월2일) 내 처리가 어려워졌다.
경제 위기 상황에도 정치권은 ‘이재명표’ 예산과 ‘윤석열표’ 예산이라고 서로 딱지를 붙이며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민생법안 어쩌나… 3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원회에 류성걸 위원장과 여야 위원 대다수가 불출석한 가운데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왼쪽)과 고광효 세제실장이 개의를 기다리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내년도 정부예산안 부수 법안 심사 마지막 날인 이날 여야는 법인세법·소득세법 일부개정안 등을 놓고 막판 협상을 벌였다.
서상배 선임기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30일 활동 시한이 종료됐지만 이날까지 예산안 감액과 증액을 다루는 예산소위 심사는 진통을 겪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회동 직후 “예결위의 예산심사 상황에 대해 서로 확인하고 논의한 끝에 12월2일 오후 2시까지 여야 예결위 간사가 예산안 관련해서 쟁점 사안을 해소하고 타결 짓기를 촉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우원식 예결위원장과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이철규·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은 예결위 예산안조정소위(예산소위) 심사 마지막 날인 이날까지도 의결하지 못해 보류된 사업 예산 115건을 협의했다.
예산소위는 지난 17일부터 각 상임위 예비 심사를 거친 예산안을 심사해 왔다.

이날 여야 간사 간 협의에서는 민주당이 정부 예산안을 감액해 단독 처리한 삼임위의 재의결을 두고 협의가 진전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다.
우 위원장은 여야 간사와 3인 회의를 열었다.
쟁점으로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 사업 중 하나로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대폭 삭감된 분양 주택 예산과 이재명표 예산으로 증액안이 통과된 공공임대주택 예산 등이 논의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는 예산안 처리가 파국으로 끝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며 원내 지도부 및 예결위 간사 등 소수 인원만 참여하는 협의체와 소소위를 구성해 증·감액하는 방안 등도 검토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국회 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위해 의장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서로 민생을 외면한 채 예산심사를 거부하고 있다며 책임을 상대에게 돌렸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예산안은 새 정부의 국정 철학을 담은 국가 살림살이 청사진”이라며 “민주당이 이를 거부한다는 것은 결국 국민도 헌법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태원 참사에 책임을 지라는 국민의 요구에 여당이 국가 예산을 볼모로 잡는 무책임한 ‘자해 정치’를 행하고 있다”며 “집권여당 실종사건”이라고 맞받았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민생은 점점 나빠지고 있고 경제 상황도 악화하는데 정부 여당이 오히려 예산안 심의를 보이콧하기로 한다”며 “예산은 정부 여당이 책임져야 할 영역”이라며 “민생 예산을 챙기기 위한 민주당의 노력을 정부 여당이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진표 국회의장은 이날 소득세법·법인세법 개정안을 비롯한 법안 25건을 내년도 세입예산안 부수 법안으로 지정했다.
예산 부수 법안으로 지정되면 내년도 예산안의 본회의 상정 처리와 함께 법안도 자동으로 통과된다.
조병욱·김병관 기자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