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대장동·서해 피격… 檢 전방위 압박에 野 위기 고조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2-04 19:30:00
“정권 입맛 맞춘 정치보복 수사”
민주, 서훈 구속 결정에 맹비난
임종석 “너무나 뜻밖이고 통탄”
與 “文 민낯 드러나” 수사 촉구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되자 더불어민주당은 4일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 기소가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는 등 이재명 대표를 향한 ‘사법리스크’가 심화하는 가운데 검찰이 문재인정부의 숨통까지 옥죄며 전방위 압박을 펼치자 위기의식이 극도로 고조되는 분위기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 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임오경 대변인은 서 전 실장 구속이 결정된 전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권의 입맛에 맞춰 결론이 정해진 정치보복 수사는 결국 법정에서 심판받을 것”이라며 “윤석열정부 검찰의 정치보복 수사, 야당 탄압에 맞서 진실과 정의를 지키겠다”고 밝혔다.

전 정부 출신 인사들도 줄줄이 비판 성명을 냈다.
문정부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미 퇴임한 사람인데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한다.
모든 자료는 윤정부 손에 있는데 무슨 증거인멸을 하나”라며 “잘못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하지만 무차별적인 정치보복을 위해 수십년간 조국을 위해 헌신한 대북 전문가를 이렇게 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너무도 뜻밖이고 통탄스러운 일”이라며 “윤석열정부의 정치보복에 더 적극적으로 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서 전 실장 구속과 관련해 전날 SNS에서 “이건 아니다”라며 일침을 가했다.
박 전 원장은 “서훈만큼 남북 실무·정책·인적 네트워크를 가진 분이 없다.
윤정부에도 필요한 분이고 미국 정보기관도, 북한 당국자도 필요하고 아쉬워할 것”이라며 서 전 실장이 불구속 기소 상태로 사법부의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윤석열 대통령이 용단을 내려줄 것을 촉구했다.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정진석 위원장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
남제현 선임기자
국민의힘은 서 전 실장과 문 전 대통령을 향해 대대적인 공세에 나서며 문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서 전 실장 구속수감 후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정권의 민낯이 하나하나 드러나고 있다”며 “대한민국 사법부는 ‘도를 넘지 말라’는 문 전 대통령의 궁색한 협박, 서 전 실장의 너절한 석명(釋明)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서 전 실장은) 안보라인 최고 책임자로 우리 국민을 보호하지는 못할망정 죽음에 이르기까지 방치하고, 김정은정권 눈치 보기에 급급해 월북으로 단정 지으며 명예살인까지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