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허은아·조수진도 출사표…與 '女최고위원' 3파전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2-03 16:28:52

[아시아경제 김영원 기자] 허은아 의원과 조수진 의원이 3일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최고위원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앞서 출마를 공식화한 정미경 전 최고위원까지 더해 여성 몫인 최고위원 한 자리를 누가 차지할지 이목이 쏠린다.


허 의원과 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출사표를 던졌다.
허 의원은 "당권을 쥔 세력의 줄 세우기와 정치적 폭력에 숨이 막히고 당내 민주적 다양성은 힘의 논리에 밟혀 자취를 감췄다"며 "누구라도 나서서 권력이 아닌 다수 당원의 목소리를 이야기해야 한다.
그래서 제가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저는 늘 최전선에서 싸우고 한 번도 몸을 사리지 않았다"며 "정권교체의 선봉장, 지방의회 권력 교체의 선봉장 조수진이 이제 총선 승리를 통한 '완전한 정권교체'의 선봉장이 돼 뛰겠다"고 전했다.



최고위 4명 중 여성 1명…이준석계 vs 친윤?

국민의힘 당규에 따르면 청년최고위원을 제외한 최고위원 4자리 중 1자리는 여성 몫이다.
최고위원 중 여성 몫 1명을 두고 소위 '비윤' 및 이준석계 표와 '친윤'계 표가 갈릴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허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가 후원회장을 맡은 대표적인 이준석계로 분류된다.
이에 따라 허 의원이 이 전 대표를 지지층의 표를 흡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날 허 의원의 기자회견에는 마찬가지로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김웅 의원, 김용태 전 청년최고위원이 동석하기도 했다.


허 의원은 "저는 비윤이 아니라 비 윤핵관"이라면서도 "당대표에 출마하신 분들이 아직도 윤심을 말한다는 자체가 부끄러운 일이다.
지금은 윤심이 아닌 당심과 민심을 말할 때고, 저는 그런 윤심을 바라보지 않겠다"고 말했다.


반면 조 의원은 '친윤계'로 분류된다.
조 의원은 지난 대선 캠프에서 공보단장을 지냈다.
이날 회견에서도 그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안정적 뒷받침을 위한 완전한 정권교체를 향해 함께 힘차게 전진하자"고 강조했다.


지난달 출마를 공식화한 정미경 전 최고위원도 유력 주자다.
정 전 최고위원은 이준석 전 지도부였지만 지난해 8월 사퇴했다.
정 전 최고위원은 출마 회견에서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의 방패 역할을 하겠다"며 "윤 정부와 국민의힘을 보호할 최고의 방패"라고 자칭했다.


최고위원 선거에선 이준석계 후보들이 비윤 지지층 표가 양분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박상평 정치평론가는 "비윤계로서 최고위원에 도전해 보는 것은 나름의 의미가 있고 표가 많이 나올 경우에는 정치적으로 중요한 인물이 될 수 있다"며 "이 전 대표를 지지하는지와 상관없이 이 전 대표가 윤핵관에 의해 좌절당한 사람이기 때문에 윤핵관 주도의 국민의힘을 비판하는 당원에게는 어필할 것"이라고 봤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최고위원의 경우 비윤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있다"며 "소위 말해 '레드팀'같은 성격의 사람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레드팀이란 내부에서 쓴소리 역할을 하는 조직 등을 일컫는다.


김영원 기자 forever@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