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현직 대통령 첫 서해수호 55인 ‘롤 콜’…尹 첫 문장서 울먹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3-25 08:00:00
“안보에 진심”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국가를 위해 산화한 서해수호 55인 용사의 이름을 부르던 중 울먹이는 장면이 생중계를 타면서 윤 대통령의 안보관이 다시 회자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정계에 입문하기 전부터 천안함 모자와 티셔츠를 입은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었다.
'튼튼하고 강력한 안보'를 강조해온 윤 대통령의 철학이 담겨있다는 평가다

25일 뉴스1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전날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북한 도발에 맞서 희생한 장병 55인의 이름을 호명했다.
현직 대통령이 서해수호 용사 55인의 이름을 직접 부르는 '롤 콜'(roll-call)을 한 것은 처음이었다.

연단에 오른 윤 대통령은 "누군가를 잊지 못해"라는 첫 문장을 뗐다가 돌연 말을 멈췄다.
감정에 북받친 듯 울먹이던 윤 대통령은 고개를 숙이고 25초간 목을 가다듬은 뒤에야 서해수호 용사 55명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호명할 수 있었다.

윤 대통령은 "누군가를 잊지 못해 부르는 것은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다짐"이라며 "우리가 꿈을 향해 달리고, 가족과 함께 웃는 행복한 하루를 보내도록 국가와 국민을 지켜내는 것이 자신의 꿈이었던 영원한 바다 사나이, 55분의 영웅"이라고 위훈을 기렸다.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전 순으로 용사들의 이름을 모두 부른 윤 대통령은 "자유를 지켜낸 뜨거운 용기 가진 용사들, 서해를 지키는 임무와 사명을 완수한 용사들, 대한민국은 55분의 용사를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다짐하고 유가족과 군 장병들을 향해 허리를 숙였다.

윤 대통령은 대선 출마를 선언하기 전부터 각별한 '안보 사랑'을 보여왔다.
그가 검찰총장직에서 잠행하던 2021년 6월 '천안함' 로고가 그려진 모자를 쓰고 서울의 한 공원을 산책하는 장면이 포착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천안함 모자'는 당시 대선 출마를 고민하며 각계 인사들을 찾았던 윤 대통령이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인 전준영씨에게 받은 선물이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전씨를 만나 "안보가 위태로운 나라는 존속할 수 없고, 경제와 민주주의 모두 튼튼하고 강력한 안보가 담보되어야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6·1 지방선거일에 비공식 일정으로 청와대를 깜짝 방문했을 때도 천안함 정식 명칭인 'PCC-772'가 적힌 티셔츠와 모자를 착용했다.
윤 대통령의 '천안함 룩'(look)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면서 천안함 굿즈가 순식간에 동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윤 대통령의 '천안함 사랑'은 국가를 위해 헌신한 유공자를 합당하게 예우해야 한다는 '안보관'과 맞닿아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6월6일 현충일 추념식에 최원일 전 천안함장을 초청하고 "국가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영웅들의 사명이었다면 남겨진 가족을 돌보는 것은 국가의 의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의 '차별화'를 꾀하는 행보라는 분석도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임기 중 다섯 차례 열렸던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두 차례 참석했고, 공식 석상에선 천안함 피격사건이 '북한 소행'이라고 명확하게 밝힌 적은 없다.

반면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기념사에서 "오늘 우리는 북한의 무력 도발에 맞서 서해를 수호한 용사들의 헌신을 기억하기 위해 이 자리에 함께하고 있다"며 제2연평해전·천안함 피격사건·연평도 포격전이 북한 소행이라는 점을 못 박았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 참석을 위해 현충원에 도착하자마자 고(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인 윤청자 여사의 두 손을 잡고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윤 여사는 지난 2020년 문 전 대통령에게 "이게(천안함 피격) 북한의 소행인지, 누구의 소행인지 말씀 좀 해달라"고 물음을 던졌던 인물이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우리 해군과 해병대 장병들은 연평해전, 대청해전, 연평도 포격전 등 수많은 북한의 무력 도발로부터 NLL(북방한계선)과 우리의 영토를 피로써 지켜냈다"며 천안함 피격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다.

이어 "조국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지 않는다면 국가라고 할 수 없다.
국가의 미래도 없다"며 "우리 국민과 함께 국가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낸 위대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바람이여
2023-03-25 *

다른의견 0 추천 0 하여떠
2023-03-25 *

다른의견 0 추천 0 욱남
2023-03-25 *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