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이재명, 尹 겨냥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 이익 지킬 책임을 제대로 이행했나”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3-25 23:00:00
이재명 “대통령이 제대로 지키지 못할지라도 우리가 나서서 대한민국을 지켜야 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의 이익을 지키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야 할 그 책임을 제대로 과연 이행했는가”라고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의 이익을 지키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야 할 그 책임을 제대로 과연 이행했는가”라고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등 주최로 열린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 무대에 올라 “일본에 유익하기만 한 강제동원 해법이라고 내놓은 것이 대체 우리에게 어떤 이익을 주었는가”라며 이같이 외쳤다.
이어 “그들(일본)은 대체 무엇을 양보했나”라며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았고, 오히려 강제동원은 없었다고 말하면서, 추가 청구서만 잔뜩 손에 들려주지 않았나”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국회의원이든 대통령이든 국민을 지배하는 지배자가 아니라, 국민에게 고용된 일꾼”이라며 “외교에서 일방적으로 우리 이익만 챙길 수 없다는 사실은 인정하지만, 국가 간 외교에서 최소한 지금보다 더 나빠져서는 안 된다는 게 기본 원칙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을 향해서는 “한일정상회담에서 퍼주기는 잔뜩 했지만 받아온 건 없다”면서, “독도에 대해서 그들이 이야기할 때 ‘절대 아니다’ 항변했나,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구했을 때 대체 뭐라고 말했나”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원상복구 아무 조건 없이 했지만 일본은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을 주는 백색국가 명단)’에 (한국을) 복귀시키지 않았다”며 “오염수 배출에 대해서는 뭐라고 말한 것인가”라는 말과 함께 “식탁에 이제 방사능에 오염된 일본 농수산물이 올라올지 모른다”는 주장도 펼쳤다.

그러면서 “이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고, 이 나라를 지키는 것도 언제나 국민이었다”며 “대통령이 제대로 지키지 못할지라도 우리가 나서서 대한민국을 지키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가야 하지 않겠나”라고 모인 이들에게 호소했다.

계속해서 “이 나라가 미래가 있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며 “과거에 얽매여서는 안 되지만, 과거를 명백히 규명하고 잘못을 잘못으로 지적하고, 피해자에 대해서는 배상을 하고, 잘못을 인정해야 비로소 미래로 나아갈 수 있지 않겠나”라고도 말했다.
나아가 “국민이 나서야 한다”며 “주권자의 나라로, 국민이 주인 되는 나라로 함께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 대표뿐 아니라 같은 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강선우·권인숙·권칠승·기동민·김경협·김병기·김병욱·김성환·김용민·김의겸·도종환·문진석·박상혁·박성준·박정·소병훈·양이원영·오기형·유동수·이소영·이수진(비례)·임종성·전혜숙·조정식·최기상·한병도·홍정민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김홍걸 무소속 의원도 함께했다.

민주당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를 친일·매국 정권으로 규정하며 강제동원 제3자 변제 배상안과 한일 정상회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러한 기조에 따라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대응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