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野, "尹 대통령, 정부·여당의 망동 제어하기 바래"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3-26 17:18:49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지난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은 헌법재판소 결정을 존중한다고 분명히 밝히고, 정부·여당의 망동을 제어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두고 날 선 발언을 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등을 향해서는 "누가 배후에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누가 정부와 여당에 헌법재판소 판결을 부정하라고 지시하고 있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정부·여당의 반발은 매우 조직적"이라며 "누가 배후에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정부에 이어 여당 대표까지 헌법재판소 결정을 비난하고 나섰다"며 "검찰정상화법은 검찰을 정상화해야 한다는 국민의 뜻을 국회가 반영한 입법"이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헌법재판소 역시 수사권 및 소추권이 검찰의 전유물이 아니며, 국회의 입법사항임을 분명히 확인해 줬다"며 "헌재 결정은 위법적 시행령을 만드는 꼼수로 국민의 뜻을 거역하지 말라는 경고"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명령에 따라 입법부에서 통과시킨 검찰정상화법을 사법부도 인정했다"며 "그런데 정부와 여당만이 끝까지 부정하려 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헌법의 근간인 3권 분리에 대한 도전이며, 이 정부가 강조해온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부정"이라며 "검찰공화국도 부족해 검찰왕조라도 세우겠다는 것이냐"며 "정부·여당이 내린 가이드라인에 입법부, 사법부는 무조건 따라야 한다는 말이냐"고 따져물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국민의 뜻을 거역하는 정부를 향해 직언해도 모자랄 판에 당 대표까지 헌법재판소 판결을 부정하고 매도하니 참담하다"며 "국민의힘이 검찰공화국의 시녀가 아닌 국민의 공당이라면, 용산이 아니라 국민의 목소리를 쫓아야 함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했다.

아주경제=김정훈 기자 sjsj1633@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