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尹부부 '동물농장' 깜짝 출연…"유산 아픔 반려견 통해 치유"
더팩트 기사제공: 2023-05-28 14:42:02

"특수목적 봉사 강아지 치료, 국가·사회에서 부담해야"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방송된 SBS 'TV동물농장'에 깜짝 출연했다. /SBS 'TV동물농장' 갈무리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방송된 SBS 'TV동물농장'에 깜짝 출연했다. /SBS 'TV동물농장' 갈무리

[더팩트ㅣ이선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TV동물농장'에 깜짝 출연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28일 방송된 SBS 'TV동물농장' 1122회에 출연해 지난해 크리스마스 때 입양한 맹인 안내 은퇴견 '새롬이'와 함께 서울 한남동 관저 곳곳에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공개했다.

2013년생 래브라도 리트리버인 새롬이는 시각장애인 김한숙 씨와 6년여간 지내다 은퇴한 안내견으로,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윤 대통령 부부의 11번째 반려동물로 입양됐다.

윤 대통령은 "새롬이 아빠, 마리 써니 아빠, 토리아빠 윤석열 입니다"라고 소개했다. 김 여사는 "저는 아이들의 엄마 김건희입니다"라고 소개했다. 이날 윤 대통령 부부는 유기견들과의 일상과 유기견 입양 사연 등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 용인 안내견 학교를 갔다가 '당선돼 마당 있는 관저를 가게 되면 꼭 은퇴 안내견을 키우고 싶다'고 얘기했다"며 "작년 크리스마스 날 가족으로 입양했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새롬이 아빠를 훨씬 좋아한다. 저희집 모든 개들이랑 고양이는 다 아빠를 훨씬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윤 대통령은 "(김 여사가) 주로 훈련 시키고, 간식을 줄 때도 훈련을 시킨다. 그러면 강아지가 나한테 달려와서 그냥 달라고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유기견 입양을 하게 된 속사정도 공개했다. 윤 대통령이 "글쎄 뭐 어떤 특별한 이유라기보다"라며 머뭇거리자 김 여사는 "그건 제가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 저희는 아이를 가졌다가 아이를 잃게 돼 굉장히 심리적으로 힘들어하셨는데 유기견을 입양을 했더니 아빠가 너무 좋아하더라. 집에 오면 아이들 밥해줄 생각에 잠시 그 고통을 잊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김 여사는 "사실 다 임시 보호하는 그런 역할이었는데 아빠가 하루 지나고 '키워야 겠다' 다 데려오고 싶어 한다"며 "그래서 아빠 때문에 자꾸 늘어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특수목적으로 봉사하는 강아지들이 많은데 국가와 사회를 위해 봉사했기 때문에 치료를 받게될 때 일정 부분을 국가와 사회에서 부담해 주는 게 맞다"고 밝혔다. 임기 내 정책화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도 "노력해 보겠다"고 답했다.

방송 말미에 윤 대통령 부부는 "사지 마시고 입양하세요"라고 말했다.

seonyeong@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호방방
2023-05-28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다른의견 0 추천 0 군밤11
2023-05-28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다른의견 0 추천 0 오호우
2023-06-27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