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군 "북한 발사체 내일쯤 수면 떠오를듯"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6-03 19:45:12

군이 3일 서해 먼바다에 추락한 북한의 우주발사체 '천리마 1형'의 잔해 인양 작전의 진행 상황을 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5시 30분 언론에 "오늘 수중작업은 더 진행하지 않는다"며 "현장의 유속이 2노트(시속 3.7㎞)여서 어려움이 있었다"고 했다.
합참은 "4일 상황에 따라 수중작업을 재개할 예정"이라며 "정상적으로 진행되면 내일쯤 수면으로 발사체 동체가 올라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현재 해역에는 3500t급 수상함구조함 통영함(ATS-Ⅱ)과 광양함(ATS-Ⅱ)이 투입돼 있다.
3200t급 잠수함구조함(ASR)인 청해진함도 전날 오후 합류했다.
청해진함은 물속에서 기체 중독을 막는 포화 잠수 장비 가감압 체임버를 보유하고 있다.


군은 이날 오전 해난구조전대(SSU) 심해 잠수사를 전북 군산 어청도에서 서쪽으로 약 200㎞ 떨어진 바다의 해저로 투입했다.
인양은 잠수사들이 포화 잠수를 통해 수심 75m 깊이 바닥에 가라앉은 15m 길이의 잔해를 밧줄에 묶은 뒤 끌어올리는 순서로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분석한 결과 천리마 1형의 전체 길이는 29~30m가량으로 추정된다.
2단과 3단 추진체가 붙어 있는 형태일 가능성이 있고 이 경우 발사체 상단에 군사 정찰위성 '만리경 1호'가 발견될 수도 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만리경 1호'를 탑재한 로켓 '천리마 1형'을 발사했다.
위성은 궤도에 오르는 데 실패했다.
'천리마 1형'의 1단 추진체는 정상적으로 분리됐지만, 2단 추진체 고장으로 비정상 비행 궤적을 그리면서 전북 군산 어청도 서쪽 200여㎞ 거리 해상에 떨어졌다.


<!-- BYLINE_DATA:sj1|이소진|adsurdism@naver.com|기자 -->
이소진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