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검찰, 대장동 수익 은닉 가담한 김만배 측근 재산 동결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6-08 17:36:09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대장동 개발 수익을 은닉하는데 가담한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의 가족과 측근 자산이 동결 조치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가 이성문 화천대유 공동대표와 최우향 화천대유 이사, 김씨의 아내 김모씨와 전 저축은행 임원 유모씨에 대해 청구한 추징보전을 지난 2일 인용했다.
 
추징보전은 피고인의 유죄 확정 전까지 범죄 수익으로 의심되는 재산을 임의 처분할 수 없게 동결하는 절차다.
이번 추징보전으로 동결된 재산은 이들 공범의 예금과 채권 등을 포함한 25억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 2021년 1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약 360억원에 달하는 대장동 사업 관련 수익을 소액 수표로 나눠 차명 계약 오피스텔에 보관하거나, 제3자 계좌에 송금해 은닉했다고 보고 있다.
김씨의 은닉수익 360억원 중 이씨가 약 290억원, 최씨는 95억원, 아내 김씨는 40억2000만원을 숨기는데 협조했다는 것이 검찰 측 판단이다.
검찰은 지난 4월 이들 4명을 포함한 공범 10명을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한 바 있다.

아주경제=우주성 기자 wjs89@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