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尹대통령, 대규모 차관 인사 가능성...청문회 부담 줄인 '사실상 개각'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6-08 17:36:42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7차 비상경제민생회의 겸 반도체 국가전략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 주 정부 부처 차관들을 대폭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장관과 달리 국회 인사청문회 부담이 없는 차관 교체로 야당의 검증 공세를 피하고, 사실상 개각효과로 집권 2년차 공직사회 분위기를 쇄신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사와 관련해서는 결정나기 전까지는 언급하지 않는 게 원칙"이라면서도 "인사 수요가 있을 때 늘 인사를 해왔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안팎에선 전체 19개 정부 부처 중 절반 이상의 차관이 교체될 수 있고, 일부는 1·2차관이 동시 교체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구체적으로 기획재정부, 외교부, 통일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이 거론된다.
 
대통령실이 당초 예상됐던 총선용 소폭 개각이 아닌 대규모 차관 교체 카드를 꺼내든 이유는 국회 인사청문회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자칫 부적절한 인사를 장관으로 내세웠다가 야당의 검증 공세에 낙마할 경우, 그 부담은 고스라니 대통령실로 돌아오게 된다.
 
아울러 집권 초기부터 대통령실에서 근무해 윤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이해하고 있는 비서관들을 각 부처에 '실세 차관'으로 배치해 2년차 국정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겠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앞서 윤 대통령은 강경성 산업정책비서관을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으로, 박민수 보건복지비서관은 복지부 2차관으로 각각 임명한 바 있다.
 
아주경제=이성휘 기자 noirciel@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