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박지원 “당이 망하는 길로만 가”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6-08 22:11:00
박지원, 페이스북서 “모든 것을 대표 책임 돌려…천안함 함장 발언은 혼잣말이라 변명”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서해 피격 사건'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이래경 혁신위원장 사퇴 논란과 관련해 "당 안팎 상황이 민주당이 망하는 길로만 가고 있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혁신위원장 선임 과정에서 하루 전 밤 최고위에서 당 대표가 통보, 다음날 아침 발표했다면 밤사이 최고위원들을 포함한 지도부가 SNS검색만 했어도 천안함 자폭, 코로나 발원 미국 등의 주장을 알았을 것이며 아침 발표 전이라도 반대의사를 밝혀야 했지 않았을까"라고 지적했다.

박 전 원장은 "모든 것을 대표 책임으로 돌리고, 또한 천안함 함장 발언은 혼잣말이라 변명을 하면 국민을 무시하는 언행이며 이는 당과 대표를 위하는 길도 아니다.
민주당을 향하는 정치탄압이 겹겹이 쌓여 가는 이때에 잘하지는 못할 망정 실수하면 누가 박수를 치겠나. 자중자애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같은 날 MBC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이 대표에 대해 답답하다고 밝혔다.
그는 "왜 그렇게 답답한 대표가 있는지 모르겠다.
정치는 잘못된 것은 탁 끊어내야 한다.
깨끗하게 인정하고 사과하고. 윤석열 대통령은 절대 사과하지 않고 끊어내지 않기 때문에 지금 지지도도 저 모양이고 국민들이 비난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비명계를 중심으로 제기된 것처럼 이 대표가 이번 사안을 책임지는 차원에서 사퇴해야 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저는 아니라고 본다.
선임은 잘못이지만 잘못을 알고 자진사퇴시켰고, 이래경 전 혁신위원장도 스스로 물러났다면 끝난 것"이라고 답했다.

민주당 구성원들을 향해서는 "제가 혁신위원장으로 내정됐던 이래경씨를 잘 알지 못하지만 조금 안다.
훌륭한 분이라 생각했고 칭찬도 했다.
그렇지만 문제가 생겼고, (이 대표가) 실수를 잘 처리했기 때문에 찬사를 받아야 될 일"이라며 "민주당 지도부나 의원들이 (윤석열 정권) 경제실정 이런 것에 대한 총질은 못하고 밤낮 옆으로 쏘아대면 그게 어디가 정당인가. 당나라 군대지"라고 쏘아붙였다.

박 전 원장은 어떤 이슈에 집중해야 하는지 묻자 "워낙 많지만 후쿠시마 오염수 절대 반대해야 하고, 민생경제가 나락에 빠졌는데, 이건 윤석열 대통령의 미일 편중외교 때문이다.
그렇다면 민주당이 국익을 위해 이재명 대표가 중국이나 러시아를 한번 가겠다고 나서야한다.
지금 노동계, 시민단체, 언론계까지 눈만 뜨면 압수수색인데 이런 것에 과감하게 덤벼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