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권칠승, '천안함 막말 논란' 후폭풍 지속…與, 윤리특위 제소
더팩트 기사제공: 2023-06-09 00:06:07

권칠승, 최원일 전 천안함장 만나 사과했지만
최원일 "민주당 차원 조치 없으면 사과 안 받아"


최원일 전 천안함장을 비난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최 전 함장을 직접 만나 사과의 뜻을 전했다. /더팩트 DB
최원일 전 천안함장을 비난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최 전 함장을 직접 만나 사과의 뜻을 전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국회=송다영 기자] 최원일 전 천안함장을 비난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최 전 함장을 직접 만나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나 최 전 함장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면담 등 당 차원의 공식 사과 조치를 요구하며 권 수석대변인의 사과를 받지 않았다. 여권은 권 수석대변인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민주당을 향해 강한 공세를 이어갔다.

앞서 권 수석대변인은 지난 5일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다가 9시간 만에 사퇴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천안함 자폭설' SNS 글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막말 논란'이 일었다. 그는 최 전 함장이 이 이사장 임명에 반발하며 해촉을 주장하자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한 건지 이해가 안 간다"며 "원래 함장은 배에서 내리면 안 된다. 부하를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말한 사실이 알려진 게 발단이다. 논란이 커지자 권 수석대변인은 이틀 만인 지난 7일 "공당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다"며 공식 사과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권 수석대변인을 윤리특위에 제소했다. 임병헌 원내부대표와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의안과에 권 수석대변인에 대한 징계요구서를 제출했다. 권 수석대변인이 천안함 함장과 용사들에 대해 모욕적이고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했기 때문에 국회의원의 품위를 심각하게 손상시켰다는 게 징계요구서 제출 사유다. 장 원내대변인은 "권 수석대변인 스스로 자신의 자리에서 내려오든, 아니면 이재명 대표가 (권 수석대변인을) 다른 사람으로 교체하든 그런 조치가 뒤따르지 않는다면 적정한 책임이라고 보기 어렵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임병헌 원내부대표와 장동혁 원내대변인이 8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권 수석대변인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국민의힘 임병헌 원내부대표와 장동혁 원내대변인이 8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권 수석대변인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여당은 권 수석대변인의 막말 논란에 관해 이 대표의 공식 입장이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가 이래경 씨를 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하며 촉발된 만큼 이 대표가 사과를 하고 13년째 반복되고 있는 이 문제에 대해 민주당의 입장이 무엇인지 이번에는 명확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8일 오후 최 전 함장과 비공개로 만나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나 최 전 함장은 이 대표의 면담과 공식 사과 등의 자신의 요구 사항에 대한 당의 수용 조치가 없으면 권 수석대변인의 사과도 받지 않겠다고 맞섰다.

최 전 함장은 권 수석대변인과의 만남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하 다 죽인 함장이 무슨 짝으로 어이없다'는 발언의 당사자를 만났다"며 "처음 본 순간 몸에 힘이 들어가고 부들부들 한 대 치고 싶었지만 (권 수석대변인이)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를 했고, 저는 여전히 진행되는 모욕적 언사에 대한 항의를 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요구를 했다. 오늘도 잠을 못 이룰 것 같다"고 밝혔다.

최 전 함장은 권 수석대변인에게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입장 표명 △이 대표의 천안함 유족, 생존 장병 면담과 사과 및 차후 망언자 징계 등 재발 방지 대책 △민주당 인사들(장경태·서은숙 최고위원, 김영진 의원 등)의 천안함에 대한 잘못된 주장과 발언 중지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들의 악의적 댓글 중지 △천안함 피격사건의 올바른 인식을 위한 당 교육 기회 마련 등을 요구했다.

여당 지도부는 권 수석대변인의 당직을 박탈하는 등 '중징계'가 있어야 한다며 이 대표를 향해서는 '대국민 사과'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꼬집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권 수석대변인의 천안함 막말과 관련해 이 대표가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새롬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권 수석대변인의 천안함 막말과 관련해 이 대표가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새롬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저급한 인식과 막말을 일삼았던 문제의 인사를 혁신위원장으로 선임해 국민의 공분을 자아냈지만, 나흘이 지나도록 이 대표는 대국민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더 늦기 전에 대국민 사과를 하고 권 수석대변인의 당직을 박탈함과 동시에 국민 눈높이에 맞는 중징계 조치까지 있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래경 사태'에 대한 후폭풍이 민주당 내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당내에서는 권 수석대변인을 향한 여당의 공세가 정쟁으로 번질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은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권 수석대변인의 발언은 적절하지 않았다. 그렇기에 권 수석대변인이 공식적으로 사과를 한 건데, 거기에 윤리위 제소까지 하는 건 여당이 정치적 공세를 하겠다는 건데 적절치 않아 보인다"라고 말했다.

manyzero@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