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한중 외교안보 대화, 18일 서울 개최...외교·국방 '2+2' 형태
더팩트 기사제공: 2024-06-17 16:54:02

남북 대치 및 푸틴 방북 임박 가운데 열려
한반도 문제, 지역 정세 등 의견 교환 예정


'한중 외교안보대화'가 오는 18일 서울에서 개최된다. 한중 외교안보대화는 지난달 26일 한일중 정상회의 계기로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간 양자회담에서 합의된 바 있다. /뉴시스
'한중 외교안보대화'가 오는 18일 서울에서 개최된다. 한중 외교안보대화는 지난달 26일 한일중 정상회의 계기로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간 양자회담에서 합의된 바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김정수 기자] 남북 대치 국면 심화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임박한 가운데 '한중 외교안보대화'가 오는 18일 서울에서 개최된다.

외교부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중 양국 외교부와 국방부는 18일 서울에서 한중 외교안보대화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 측은 김홍균 외교부 제1차관이 수석대표로 나서고, 이승범 국방부 국제정책관이 참석한다. 중국 측에선 수석대표인 쑨웨이둥 외교부 부부장과 장바오췬 중앙군사위 국제군사협력판공실 부주임이 동석한다. 외교부와 국방부가 참여하는 '2+2' 협의체 형태다.

외교부는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총리와의 회담에서 양국 간 외교·안보 분야 소통 채널을 본격 가동키로 했다"며 "이에 따라 개최되는 이번 한중 외교안보대화에서 양국은 양자관계,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국제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중 외교안보대화는 지난 2013년 6월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신설돼 2013년(중국 베이징)과 2015년(서울)에서 각각 한 차례씩 개최된 바 있다. 이후 2016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사태에 따라 한중관계가 악화하면서 이행되지 않았다.

이번 한중 외교안보대화는 '한중 회의체 재가동'이라는 의미와 동시에 한반도 긴장감 고조 및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24년 만의 방북을 앞두고 열리게 됐다.

한중 외교안보대화 의제로는 오물 풍선·대북 전단 등 남북 대치 상황, 9·19 군사합의 파기에 따른 향후 한반도 정세뿐 아니라 북러 정상회담 및 북러 군사 협력 가능성 등도 논의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js8814@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