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김정숙 여사 고소에…배현진 "본격 수사 시작하니 애가 닳는 듯"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4-06-17 17:14:27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가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허위 사실 유포 혐의 등으로 고소한 가운데 배 의원이 "검찰의 본격 수사 기사가 쏟아져나오니 애가 닳긴 하나 보다"고 했다.



배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김 여사가 자신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는 내용의 기사 링크와 함께 "기획재정부, 문화체육관광부, 외교부 세 부처의 보관 문서에 기재된 부분 중 어느 부분이 허위(?)라는 것인지 검찰 수사 착실히 받으면 저절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고로 문재인 청와대는 이 건과 관련해 문제를 제기한 언론을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했다가 패소하고 조용히 입을 닫은 적이 이미 있다"고 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 내외와 도종환 전 문체부 장관, 고민정·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회고록 딱 들고 기다리시라"라며 "피고발인 김정숙 여사에 대한 수사는 내일모레인 19일 서울중앙지검의 고발인 조사에서부터 본격 시작된다"고 썼다.


한편 배 의원은 김 여사의 인도 방문 관련 '셀프 초청', '6000만원 기내식' 등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공직자가 아닌 김 여사가 국가 예산으로 인도를 방문한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해왔다.


배 의원은 지난 3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 여사 인도 방문 문제의 핵심은 정부가 편성한 적 없고 지금도 할 수 없는 '영부인 해외행을 위한 예산'을 억지로 만들었다는 것"이라며 "'민간인' 신분인 영부인을 위한 '영부인 단독 외교 예산'이란 것은 전에도 지금도 만든 적이 없다.
영부인이 단독으로 해외 방문을 하려면 청와대 예산 혹은 자비로 갔어야 한다"고 했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