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김정은 딸 김주애 공식 행사 또 등장… 사진구도·극존칭 근거 '후계자'설 또 나와
더팩트 기사제공: 2023-02-08 21:54:01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우장이 건군절을 기념해 부인 리설주, 딸 김주애(앞줄 가운데)와 함께 북한 군 장성 숙소를 방문하고 기념연회에 참석했다며 관련 사진을 8일 공개했다./VOA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우장이 건군절을 기념해 부인 리설주, 딸 김주애(앞줄 가운데)와 함께 북한 군 장성 숙소를 방문하고 기념연회에 참석했다며 관련 사진을 8일 공개했다./VOA

[더팩트 ㅣ 박희준 기자]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가 또 군 관련 공식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극존칭을 붙이고 사진을 공개하면서 김주애가 김정은의 후계자라는 것을 의심할 수 없다는 평가가 나왔다.

김주애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해 11월18일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화성-17형 발사 현장과 11월26일 ICBM 개발과 발사 공로자와 기념사진 촬영 행사에 등장한 이후 이번이 세 번째이다.조선중앙TV가 지난달 1일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 전원회의 결과를 보도하며 김 위원장이 김주애와 함께 단거리 탄도미사일인 KN-23을 둘러보는 모습을 공개한 것까지 포함하면 4번째이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건군절을 기념해 7일 딸 김주애와 부인 리설주와 함께 북한 군 장성 숙소를 방문하고 이어진 기념연회에 참석한 사실을 8일 보도하고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조선중앙통신 등은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가 존경하는 자제분과 함께 숙소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존경하는 자제분'은 딸 김주애를 말한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해 11월 김주애를 처음 소개할 당시 '사랑하는 자제분'이라고 호칭을 붙였고 두 번째 자리에선 '존귀하신 자제분'이라고 부른데 이어 이번에는 ‘존경하는 자제분'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노동신문은 11월19일자에 김주애에 대해 '사랑하는 자제분'을 사용했고 27일자에서는 '제일로 사랑하시는 자제분', '존귀하신 자제분'이란 표현을 썼고 8일자에서는 '존경하는'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노동신문이 공개한 사진도 눈길을 끌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부인 이설주가 아닌 딸 김주애의 손을 잡고 레드카펫을 밟으며 연회장에 들어서는 사진을 1면 하단에 실었다. 노동신문은 2면 상단에는 김주애가 검은색 투피스의 어른스런 차림으로 기념연회 헤드테이블에서 아버지 김 위원장과 어머니 리설주 사이에 앉았고, 환갑이 훌쩍 넘은 박수일 인민군 총참모장, 강순남 국방상, 정경택 인민군 총정치국장, 황병서 전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등 장성들이 김주애 뒤로 병풍처럼 서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력연구실장 겸 동아시아협력센터장. /더팩트 DB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력연구실장 겸 동아시아협력센터장. /더팩트 DB

이에 대해 외교안보 전문 민간 연구기관인 세종연구소 정성장 통일전략연구실장 겸 동아시아협력센터장은 이날 분석자료에서 "노동신문은 북한 간부들에게도 절대로 사용하지 않는 '존경하는'이라는 표현을사용함으로써김주애에 대한 개인숭배를 의도적으로 조장하고있다"면서 "김주애가 김정은 옆에 있는 게 아니라 김주애가 사진 중앙에 있는 모습은 김주애 띄우기에 북한이 적극 나서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정성장 실장은 "이 같은 사실들을 고려할 때 김주애가 김정은의 후계자로 내정된 것은 더 이상 의심할 여지가없고 그것이 앞으로 북한의 국내외 정책에 중장기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북한 주민들이 4대 세습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jacklondon@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stellar
2023-02-08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