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세균 총리 "4월 6일 개학 여부 다음주 결론"
기사작성: 2020-03-28 12:18:02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3차 개학 연기일인 4월 6일에 예정대로 개학을 이행할지 개학일을 또다시 연기할지 여부를 다음주 초에는 결론을 내겠다고 밝혔다. /이덕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3차 개학 연기일인 4월 6일에 예정대로 개학을 이행할지 개학일을 또다시 연기할지 여부를 다음주 초에는 결론을 내겠다고 밝혔다. /이덕인 기자

"학부모·지역사회 동의 필요할 것"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4월 6일로 연기된 전국 유치원, 초·중·고교 개학 여부를 다음주 초쯤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여러 의견을 경청해서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는 원칙 아래 다음주 초에는 결론을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름 전부터 하루 기준 신규 환자가 완치자보다 많아졌고 오늘은 전체 환자 대비 완치자 비율이 50%가 넘을 것으로 보이나, 4월 6일 개학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여러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세균 총리는 개학과 관련해 학부모와 지역사회의 동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번 주말 학부모, 지역사회와 추가적인 논의를 거쳐 전국 학교 개학을 예정일인 6일에 진행할지 또다시 개학을 연기할지 여부를 다음주 내로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정세균 총리는 "많은 국민들이 개학을 그동안의 고립에서 벗어나는 전환점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도 잘 안다"며 "개학을 위해서는 먼저 코로나19 전파위험을 상당 수준 낮춰야 하고 지역사회와 교육계, 무엇보다 학부모의 동의가 필요하다. 오늘 회의 후 시도교육감들을 만나 지역사회와 교육계 의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일을 3차례 연기한 바 있다. 개학일을 당초 3월 2일에서 3월 9일로 1주일 연기했다가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자 4월 6일로 연기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2kuns@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6601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