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임사태' 이종필 도피 도운 2명 영장실질심사 출석… 질문에는 '침묵'
기사작성: 2020-03-28 15:03:20
 '라임자산운용 사태' 주범인 이종필 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것으로 알려진 관계자 2명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8일 법원에 나왔다.
범인도피죄로 이틀 전 검찰에 체포된 이들은 등은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서울남부지법에 도착했다.
범인도피죄는 형법 151조 1항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수 있다.
이들은 이 전 부사장과 무슨 관계인지, 이 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인정하는지 등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고 심문이 열리는 법정으로 향했다.
영장실질심사는 김주현 당직 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부사장은 작년 11월 행방을 감췄고 현재까지 도주중이다.
당시 이 전 부사장은 코스닥 상장사 리드 경영진의 800억원대 횡령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했다.
이후 검찰이 라임 사태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면서 이 전 부사장이 펀드 부실 운영을 주도한 혐의 등을 추가로 포착했으나 이 전 부사장의 신병은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이 전 부사장은 출국이 금지돼 있으며 출국한 기록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이 전 부사장이 밀항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상태다.
 

'라임사태 주범' 이종필 도피 도운 2명 영장실질심사 출석 [사진=연합뉴스]


신동근 기자 sdk6425@ajunews.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6602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