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美 북핵대표 "종전선언 포함 韓과 협력 기대…北 대화 나와야"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10-24 11:16:00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는 24일 "한국의 종전선언 제안을 포함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이니셔티브를 모색해 나가기 위해 계속해서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차 전일 한국을 찾은 김 대표는 이날 오전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비공개 협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일본을 포함해 한미일 북핵수석 대표간 회동을 가진 지 일주일여 만에 다시 한국에 들러 머리를 맞댔다.


그는 "우리는 북한을 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여전히 돼 있고 미국이 북한에 대해 어떤 적대적인 의도도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며 "북한이 긍정적으로 응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다만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최근 평양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우려스러우며 한반도에 지속적인 평화를 향한 진전을 만드는 데 역효과를 낸다"며 "(미사일) 발사는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며 북한 인근국과 국제사회에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이 이 같은 도발과 그 외 불안정한 행동을 그만두고 대화에 참여하기를 촉구한다"며 북한 내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대북 인도적 지원의사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노 본부장은 "워싱턴에서 가졌던 협의의 연장선상에서 오늘 김 대표와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진지하고 심도 있는 협의를 가졌다"며 "한미 양국은 이를 바탕으로 인도적 협력, 의미 있는 신뢰구축조치 등 다양한 대북 관여 방안을 지속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대북 대화 재개 시 북측 관심사를 포함한 모든 사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는 양국 공동의 입장을 재확인했다"며 "미국 정부도 각급에서 지속적으로 대화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고 있는 만큼 북측이 조속히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미 북핵수석대표인 이들은 이날 협의의 후속조치 이행상황을 살피기 위해 이른 시일 내 추가로 협의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