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TF매매동향] 외인·기관 모두 '카카오' 던졌다
기사작성: 2020-10-23 16:54:02
23일 외국인투자자와 기관 모두 '카카오'를 팔아치웠다. 이날 외인은 285억 원을, 기관은 388억 원을 매도했다. /더팩트 DB
23일 외국인투자자와 기관 모두 '카카오'를 팔아치웠다. 이날 외인은 285억 원을, 기관은 388억 원을 매도했다. /더팩트 DB

카카오, 외인285억 원 매도·기관 388억 원 매도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23일 국내 증시는 엇갈렸다.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 '사자'에 힘입어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377억 원, 기관이 2257억 원을 사들인 반면 개인은 홀로 차익실현을 위해 2711억 원을 팔아치웠다.

코스닥에서는 기관 매도세에 하락 마감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650억 원, 583억 원을 순매수했으며, 기관은 홀로 1149억 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외국인투자자의 코스피시장 최대매수는 LG화학으로 향했다. 외인은 LG화학 894억 원, 신한지주 204억 원, 셀트리온 162억 원, LG전자 145억 원, 하나금융지주 131억 원을 사들였다.

반면 카카오는 285억 원을 팔았다. 이어 엔씨소프트 163억 원, 삼성바이오로직스 158억 원, 네이버 123억 원, 아시아나항공 107억 원 순으로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휴젤(122억 원), 알테오젠(107억 원), SV인베스트먼트(83억 원), 셀트리온헬스케어(81억 원, 제넥신(76억 원)을 사들인 반면 포스코ICT(55억 원), 씨젠(53억 원), 메드팩토(27억 원), 코나아이(20억 원) 등은 팔았다.

23일 외국인투자자의 코스피시장 최대매수는 LG화학으로 향했다. 이날 외인은 LG화학을 894억 원어치 순매수했다. /한국거래소 제공
23일 외국인투자자의 코스피시장 최대매수는 LG화학으로 향했다. 이날 외인은 LG화학을 894억 원어치 순매수했다. /한국거래소 제공

기관투자자는 포스코를 538억 원어치 사들였다. 또한 신한지주 417억 원, 녹십자 343억 원, KB금융 185억 원, 현대차 241억 원 순으로 매수했다.

반면 카카오는 388억 원을 팔아치웠다. LG화학 229억 원, 삼성바이오로직스 154억 원, 네이버 154억 원, LG디스플레이 124억 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엇갈렸다. 삼성전자(+0.17%), SK하이닉스(+0.72%), LG화학(+1.72%), 현대차(+2.77%), 셀트리온(+0.21%) 등은 상승 마감했다. 반면 네이버(-2.22%), 삼성전자우(-0.37%), 삼성바이오로직스(-3.34%), 카카오(-2.58%), 삼성SDI(-1.16%) 등은 내림세로 마감했다.

jsy@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