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국민의당 “추미애, 국민 알기를 뇌가 없는 아메바로 아나”
기사작성: 2020-10-20 15:13:24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민의당은 2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정치 중립을 확고히 하고 형사법 집행권을 갖고 있는 검찰 조직을 이토록 허무하게 짓밟아 무너뜨리는 추 장관은 국민 알기를 눈과 귀, 그리고 뇌가 없는 아메바로 아는가”라고 비판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추 장관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상대로 라임 펀드 사기 사건의 구명 로비 의혹을 수사하고 공소 유지를 담당해온 주임검사와 동일 수사팀에서 근무하던 수사관을 전혀 연관이 없는 다른 부서로 발령을 냈다”며 “법무부 장관 취임 직후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해체하고 이젠 자체적으로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해오던 라임 수사팀원을 전면 교체하려는 속내가 결국 ‘강기정 구하기’였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변인은 “정권의 비리를 철저히 수사하여 비리 척결의 선봉에 서야 할 검찰을 정권의 파수꾼으로 전락시키고 있는 추 장관은 이미 일찌감치 선로를 벗어나 대담무쌍하게 달리는 폭주기관차로 북한을 능가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안 대변인은 “조직 내 자신의 편이 아닌 모든 사람을 적으로 여기고 표적수사의 대상으로 삼는 추 장관의 행태는 검찰개혁에 반하는 것이며, 현 정권의 권력 비리를 덮고자 하는 만행으로 비치고 있다”며 “현 정권에 빌붙어 줄을 서야 승승장구할 수 있음을 아예 드러내놓고 알리는 취지로 보인다”고 밝혔다.


안 대변인은 “이제 유일한 해결책은 특검밖에 없다.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전 인사청문회 때 아내와 주식 관련 의혹들이 불거졌을 당시 문제없다고 다 통과시킨 장본인은 바로 집권 여당이며 현 대통령이었음을 기억하라”며 “의혹이 여전하다면 윤 총장 가족 관련 특검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라임·옵티머스 사기 관련 특검은 한동훈 검사장에게 맡기는 것이 최선의 방책일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