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35살' 동서울터미널, 40층 복합시설로 탈바꿈
더팩트 기사제공: 2022-10-04 11:18:01

서울시, 사전협상 착수…강변역 연결데크 조성

개장 35년이 지난 서울 동서울터미널이 40층 높이의 업무·교통 복합시설로 탈바꿈한다. 개발 조감도. /서울시 제공
개장 35년이 지난 서울 동서울터미널이 40층 높이의 업무·교통 복합시설로 탈바꿈한다. 개발 조감도. /서울시 제공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개장 35년이 지난 서울 동서울터미널이 40층 높이의 업무·교통 복합시설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동서울터미널의 구체적인 개발계획 수립을 위해 사업시행자 '신세계동서울PFV와 6일부터 사전협상에 착수한다고 5일 밝혔다. 내년 상반기까지 사전협상을 마무리하고, 2024년 착공한다는 목표다.

동서울터미널은 지난 1987년 문을 연 뒤 35년 간 운영되면서 다양한 문제를 겪고 있다. 시설 노후화로 터미널 이용자들의 불편과 함께 도시미관을 저해한다는 민원이 지속됐다. 또 비효율적인 차량 동선 때문에 터미널 진출입 버스와 차량들이 뒤엉키면서 교통혼잡이 심각한 상황이다.

신세계동서울PFV는 사전협상 제안서를 통해 이곳을 서울 동북권 광역교통 중심지이자 한강변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한 복합개발 계획을 제안했다.

연면적 35만7000㎡, 최고 40층(197.5m) 공간에 터미널과 업무시설, 판매시설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총 면적은 현재 4만7907㎡의 약 7배로 늘어난다.

현재 지상 1층 승하차장과 주차장은 지하화하면서 현대화된 터미널을 조성한다. 터미널 규모도 지금의 120% 이상으로 늘린다. 각종 업무시설과 함께 최상층에는 한강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를 설치한다.

시는 이번 사업의 공공기여분을 강변북로 진출입 버스전용도로, 강변역 연결데크 등 대중교통 연계를 강화하는 시설을 만드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홍선기 서울시 미래공간기획관은 "동서울터미널은 요충지임에도 노후화, 교통혼잡 등으로 시민 이용에 불편이 많았다"며 "사전협상자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honey@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다시시작
2022-11-08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