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한국 유학 온 中 위구르족 대학원생, 홍콩 여행 갔다 실종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5-28 19:13:31
“공항서 中 공안에 심문” 문자 후 연락두절
인권단체, 위구르족 수용소 불법구금 의심
홍콩 “사실무근, 앰네스티 사과하라” 요구


생활체육 관련 토론회에서 홍명보 감독과 사진을 찍은 압두왈리 아부두레헤만씨(왼쪽).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우리나라 대학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중국 소수민족 위구르 출신 유학생이 홍콩 여행 중 실종됐다.
인권단체는 중국에 억류됐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를 인용해 압두왈리 아부두레헤만(38)씨가 지난 10일 홍콩을 방문한 뒤 연락이 끊겼다고 보도했다.
아부두레헤만씨는 스포츠레저산업 관련 박사학위를 받기 위해 서울의 한 대학에서 7년간 공부했으며, 친구를 만나기 위해 홍콩으로 출국했다고 WSJ는 전했다.

그는 친구에게 “공항에 도착한 뒤 중국 공안에게 심문 받고 있다”는 문자를 보낸 뒤 연락이 끊긴 상태로 알려졌다.

홍콩자치정부는 성명을 통해 “(기록 상) 그런 사람이 입국한 적 없다”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냈다.
그러면서 앰네스티가 홍콩의 인권상황을 비방하고 있다며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중국 외무부의 경우 소관이 아니라며 논평을 거절했다고 한다.

하지만 인권단체는 중국 신장 위구르족 수용소 불법 구금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앰네스티는 아부두레헤만씨가 중국 정부의 해외 거주 위구르족 감시 리스트에 올랐던 것으로 보고 있다.

WSJ는 “인권 활동가들 사이에서는 아부두레헤만씨의 실종을 계기로 홍콩이 중국 신장 탄압의 도구가 돼가고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Optia
2023-05-28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다른의견 0 추천 0 러프
2023-05-28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다른의견 0 추천 0 무파커커코
2023-05-28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