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사회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서울아산 교수들 "7월4일부터 일주일 휴진…정책 따라 연장할수도"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4-06-17 21:08:18
의료계 집단 휴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경기도 한 의원에서 관계자가 휴진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이 병원은 두 명의 의사 중 한 명만 휴진한다 사진연합뉴스
의료계 집단 휴진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경기도 한 의원에서 관계자가 휴진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이 병원은 두 명의 의사 중 한 명만 휴진한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아산병원 교수들이 7월 4일부터 일주일간 휴진을 결의했다.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7일 서울아산병원 교수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향후 행동 방안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설문 대상자 중 79.1%(369명)는 ‘7월 4일 휴진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휴진 기간에 대한 질문에는 54.0%가 ‘일주일 휴진 후 정부 정책에 따라 연장 조정’을, 30.2%가 ‘무기한 휴진’을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설문 결과에 따라 7월 4일부터 휴진이 최종 결정됐다"고 말했다.
향후 휴진 연장 여부는 정부 정책에 따라 조정하기로 했다.
 
서울아산병원 교수들 중 60.9%(225명)는 대한의사협회(의협) 주도로 의료계 전면 휴진과 의사 총궐기대회가 열리는 18일에 휴진하거나 연차를 내고 진료를 보지 않는 등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
 
비대위는 "설문 대상 중 진료를 보는 나머지 교수 164명 중에서도 136명(82.9%)은 '사정상 실질적인 휴진은 어려웠지만 휴진을 지지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한편 '빅5' 병원 등 대형 상급종합병원들의 무기한 휴진 결정이 확산되고 있다.
서울의대 교수들은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했고, 연세의대 교수비대위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다.

아주경제=홍승우 기자 hongscoop@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