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사회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세계 시민은 생각하고 행동하는, 인류애 가져야” [차 한잔 나누며]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4-06-17 21:31:05
‘韓 첫 女 유네스코 본부 국장’ 최수향 박사
“내가 타국에 미칠 영향 떠올려
‘글로컬’한 태도 지니는 것 필요”
20여년 근무 경험 담은 책 출간
“도서 판매 수익 모두 기부할 것”


“세계 시민에 대한 한 가지 정의는 없어요. 핵심은 언어, 역사, 정치, 경제, 종교를 다 떠나서 작동하는 인류애, 공동 운명체라는 의식을 갖는 것이죠.”

전 세계의 교육, 과학, 문화 보급과 교류를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 유네스코에서 23년을 근무한 최수향 박사는 세계 시민의 개념을 이렇게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여러 나라를 여행하거나 국제기구에서 일하고, 다양한 외국어를 구사하는 건 세계 시민의 요건이 아니다.
유네스코에서 은퇴한 뒤 반려동물, 예술 활동과 함께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최수향 박사가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자택에서 국제기구 직원의 삶을 소개하고 있다.
“세계 시민이라는 건 경험보다는 정신과 행동의 문제”라고 한 최 박사는 “외국에 가지 않더라도 내가 타국에 미칠 영향에 대해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 생각은 세계적(global)으로 하되 행동은 내 집 앞에서부터(local) 하는 ‘글로컬’한 태도”를 강조했다.

20여년 국제기구에서의 치열한 삶을 돌아본 책 ‘나의 글로벌 직장 일기’를 펴낸 최 박사를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그의 집에서 만났다.
2022년 1월 은퇴 후 약 2년 만에 나온 책에는 ‘유네스코 본부 국장에 오른 최초의 한국 여성’이란 수식어 뒤 화려할 수만은 없는 국제기구 직원의 현실과 고뇌가 담겼다.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일하고 싶다는 것이 흔히 국제기구를 꿈꾸는 이들의 이상이지만, 때때로 찾아오는 불편함을 의식할 필요도 있다는 게 최 박사의 생각이다.
그의 경우 “국제기구 직원이라는 보호막 안에서 도덕적으로 느끼는 괴리감”에 고민이 많았다.
최 박사는 “내가 정말 저 사람들을 위해 일하는 건지 아니면 그걸 명목으로 내가 편안하게 사는 건지 계속해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가 은퇴하기 직전인 2021년 아프가니스탄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 테러단체 탈레반의 손에 들어갔을 때는 “지금껏 해 온 일이 처음으로 되돌아가는 것 같은 절망감을 느꼈다”고 했다.
최 박사는 “여성 권리 문제도 그렇고 수많은 국제기구가 한 사회를 바꿔보려고 노력했는데, 정치적 격변으로 한순간에 무너지면서 시계가 거꾸로 가는 사례를 보면 씁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국제기구 고위급 직원의 한마디에 부여되는 권위, 넓은 세상을 무대로 매 순간 배움의 기회로 가득 찬 일터를 갖는다는 것은 국제기구에서 일하는 장점이자 특권이다.

책 판매 수익을 모두 기부할 것이라는 최 박사는 “더 이상 나를 위해 돈을 더 쓰고 싶지 않다”며 “연금으로 생활이 가능한데 그 외에 생기는 돈으로 맛있는 것을 사 먹고 하는 것이 죄책감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인생의 3분의 1밖에 안 남았는데 ‘너 혼자 잘 먹고 잘살다 왔니’라고 누군가 묻는다면 할 말이 없는 것이 두렵다”고 덧붙였다.

물질적 성취를 비교하고, 직함을 가져야 한다는 강박이 있는 한국 사회의 전형성 추구는 ‘명함 없는 은퇴자의 삶’을 지향하는 최 박사에게 여간 골치가 아니다.
그가 이룬 사회적 성취로 볼 때 그저 나이 든 반려견과 하루를 보내고, 서예나 그림에 몰두하는 생활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느낌에 답답할 때가 많다고 한다.

“일은 원 없이 했고, 다른 인생을 한 번 살아보고 싶어요. 제 주변 유네스코 은퇴자들은 이걸 당연하게 생각해요. 식당 차린다고 요리 배우고, 강아지 데리고 여행을 다니거나 독수리 보호 단체 활동에 빠져 있고 그래요. 커리어를 이어가며 ‘모습’을 갖춰야만 한다는 데에 저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글·사진=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