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절대 양보없다' KBL, 오는 10일부터 PO 돌입 [KBL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4-08 13:58:01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6개팀 감독과 선수들이 8일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가운데 우승트로피 앞에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리베라호텔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강남=스포츠서울 최민우 기자] KBL 플레이오프(PO)에 오른 각 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정조준했다.
전주 KCC, 울산 현대모비스, 안양 KGC, 고양 오리온, 인천 전자랜드, 부산 KT 각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리베라 호텔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PO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출사표를 던졌다.
여기에 화려한 입담까지 과시하며 챔프전 우승 의지를 불태웠다.
KCC 전창진 감독이 8일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가운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1.04.08.리베라호텔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KCC는 창단 최초 통합우승에 도전한다.
전창진은 감독 복귀 2시즌 만에 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전 감독은 “오랜만에 PO에 진출하게 돼 긴장되기도 한다.
그렇지만 상당히 재밌는 PO가 될 것이다.
오리온과 전자랜드 승자와 우리가 경기를 치르게 되는데, 두 팀이 5차전까지 치르고 좋은(?) 경기력으로 올라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함께 참석한 MVP 송교창은 ‘통합우승원해’라는 6글자 출사표를 던지며 “정규리그는 50%다.
나머지 절반은 PO라고 생각한다.
통합우승으로 나머지를 채우고 싶다”며 우승을 응시했다.

모비스 유재학 감독이 8일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가운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리베라호텔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리빌딩을 선언했지만, 유재학 매직으로 2위를 차지한 현대모비스도 절대 물러서지 않는다는 각오다.
이번시즌을 앞두고 현대모비스는 프리에이전트(FA)가 다수였다.
팀 중심 양동근도 은퇴를 선언해 후계자를 발굴해야 했다.
유 감독은 “시즌 전 목표는 새로운 선수들이 팀에 적응하고 어린 선수들의 성장 발전을 이끌어내는 것이었다.
그런데 하다보니 2위까지 올라와있더라. 욕심이 난다.
어느 팀이 올라오더라도 우리의 저력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장재석, 이재도, 허일영, 송교창, 허훈, 김낙현(왼쪽부터)이, 이 8일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가운데 우승트로피에 손을 올려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리베라호텔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1·2위 팀을 제외한 나머지 4팀은 오는 10일부터 4강 진출을 위해 5전 3승제 혈투를 벌인다.
3위와 6위가 맞붙은 6강 PO에서 상위팀이 진출한 경우는 19회, 하위 팀 진출은 4회다.
4·5위 대결도 4위 팀이 상위 라운드 진출 횟수가 14회로 5위(9회보다) 많다.
상위팀이 유리한 상황이지만, 각팀 감독은 명승부를 예고했다.
몇차전에 끝내고 싶냐는 질문엔 3위 KGC 김승기 감독은 4차전을, 맞대결 상대인 KT 서동철 감독은 “이번시즌 KGC와 명승부를 펼쳤다.
팬들을 위해 PO에서도 다섯번의 명승부를 선보이겠다”고 5차전까지 접전을 예상했다.
5위를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체력 비축을 위해 최대 4차전을, 오리온 강을준 감독은 부상으로 빠진 이승현의 복귀를 위해 5차전을 예상했다.

한편 이번시즌 KBL PO는 오는 10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오리온과 전자랜드의 맞대결을 시작으로 내달 15일까지 약 한 달여간 치열한 승부에 들어간다.
언더독의 반란이 이어질지, 큰 이변없이 상위팀이 우승을 차지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miru0424@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