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종교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종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비난만을 목적으로 게시한 글, 근거 없는 비방, 포교 활동은 금지합니다.
사랑제일교회 "예배금지 헌법소원" 2
이름: 어처구님


등록일: 2021-07-23 18:24
조회수: 229 / 추천수: 0


0005497710_001_20210723155514698.jpg (172.6 KB)




0005497710_001_20210723155514698.jpg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2021.6.16 /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금준혁 기자 =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측이 대면예배를 전면 금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 방역수칙이 헌법에 위배된다며 헌법소원을 제기한다고 23 일 밝혔다.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담임목사, 김학성 전 한국헌법학회장, 국민특검 전국변호사단은 이날 사랑제일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조치는 과잉금지원칙 및 본질적 침해금지, 평등의 원칙 등 헌법에 위반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가 행정법원의 결정을 존중해 수용인원의 10 %, 최대 19 명에 한해 대면예배를 허용한다면서도 과거 방역수칙 위반 경력이 있는 교회는 제외하는 것을 두고 "전과를 이유로 차별할 수 없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에 정면으로 반한다"고 주장했다.

전광훈 목사는 "교회는 천지창조 이후 하나님법과 세상법이 충돌할 때 절대 세상법에 동의한 적이 없다"며 "로마시대 네로황제가 교회를 탄압했을 때도, 한국에서 신사참배를 강요했을 때도 세상법을 따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거짓방역에 따른 예배금지를 수용할 수 없으며 코로나 때문에 몇 명이 죽는다면 한국 교회도 스스로 대책을 세울 것"이라면서 " 코로나 사망은 하루 두 명 정도로 독감보다 못한데 예배를 전면 금지시키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 고 했다.

사랑제일교회는 거리두기 4단계로 금지된 대면예배를 18 일 강행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신도 150 명 이상이 당시 예배에 참석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지난해 4월에도 서울시의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현장 예배를 강행한 혐의로 고발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3차 대유행이 확산된 지난해 8월에는 교회 내 코로나 19 확산으로 2주간 시설이 폐쇄되기도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oid=421&aid=0005497710&sid1=001

 

 

 

 

 

여러분은 헌법소원에 찬성하시나요, 아니면 반대하시나요?

 

 

  • 종료 (~ 2021.07.25 23:00)
  • 현재 7명 참여
  • 헌법소원에 찬성한다.
    1표 (14%)
  • 헌법소원에 반대한다.
    6표 (85%)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짱왕킹
2021-07-24

다른의견 0 추천 0 superskank
2021-07-28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